기아 전기차 'EV6' 사전예약 첫날 2만대 돌파

국내 시장 판매 목표 162% 넘어
SUV·승용 모델 역대 최다 기록…하반기 글로벌 시장 순차적 출시

기아가 전용 전기차 EV 시리즈의 첫 모델 'The Kia EV6(더 기아 이 브이 식스, 이하 EV6)'를 공개했다. EV6는 차세대 모빌리티의 청사진을 제시하는 최초의 전용 전기차로, E-GMP의 혁신성과 실용성을 확장 시켰다. 사진은 30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기아 EV6 월드 프리미어 행사 현장에 전시된 EV6. [기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기아가 전용 전기차 EV 시리즈의 첫 모델 'The Kia EV6(더 기아 이 브이 식스, 이하 EV6)'를 공개했다. EV6는 차세대 모빌리티의 청사진을 제시하는 최초의 전용 전기차로, E-GMP의 혁신성과 실용성을 확장 시켰다. 사진은 30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기아 EV6 월드 프리미어 행사 현장에 전시된 EV6. [기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올 하반기 국내시장에 출시되는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 'EV6'가 사전예약 하루만에 2만1천16대를 기록했다.

기아는 지난달 31일부터 온·오프라인을 통해 EV6의 사전 예약을 실시한 결과 첫날 하루 동안 2만1천16대를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올해 국내 시장 판매 목표(1만3천대)도 훌쩍 뛰어넘었다.

이는 아이오닉 5가 사전 계약 첫날 세운 2만3천760대의 기록에는 다소 못 미치지만, 2019년 11월 출시한 4세대 쏘렌토가 보유하고 있던 기아 SUV 모델 역대 최다 첫날 사전계약 대수 1만8천941대를 뛰어넘는 기록이다.

EV6 모델별 사전예약 비율은 스탠다드 10.3%, 롱 레인지 64.5%, GT-라인(Line) 20.6%, GT 4.6%로 집계됐다.

다만 온라인 사전예약은 시장 수요 예측을 위한 것으로, 사전 계약 또는 차량 계약과는 다르기 때문에 사전 예약 수요가 실제 구매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기아가 전용 전기차 EV 시리즈의 첫 모델 'The Kia EV6(더 기아 이 브이 식스, 이하 EV6)'를 공개했다. EV6는 차세대 모빌리티의 청사진을 제시하는 최초의 전용 전기차로, E-GMP의 혁신성과 실용성을 확장 시켰다. 사진은 EV6 GT. [기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기아가 전용 전기차 EV 시리즈의 첫 모델 'The Kia EV6(더 기아 이 브이 식스, 이하 EV6)'를 공개했다. EV6는 차세대 모빌리티의 청사진을 제시하는 최초의 전용 전기차로, E-GMP의 혁신성과 실용성을 확장 시켰다. 사진은 EV6 GT. [기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업계에서는 EV6가 먼저 출시된 현대차의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의 사전계약 건수를 능가할지도 주목하고 있다. 다만 아이오닉5 사전계약자가 EV6 사전예약도 걸어놓는 중복 예약도 일부 있는 것으로 업계는 파악하고 있다.

아이오닉 5와 같은 전용 플랫폼 E-GMP를 기반으로 하고 있으며 주행거리는 아이오닉 5보다 더 길다는 평가다.

유럽(WLTP) 기준으로 77.4kWh 배터리가 장착된 롱레인지 모델의 경우 1회 충전시 510㎞ 이상 주행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국내 연구소 측정 결과 450㎞ 이상 주행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800V 초고속 충전 시스템을 이용하면 18분 만에 10%에서 최대 80%까지 초고속 충전이 가능하며, 4분 30초만 충전해도 100㎞ 이상(WLTP 기준) 주행이 가능하다.

기아는 올 하반기 EV6의 스탠다드, 롱레인지, GT-라인(Line) 모델을 출시하고 내년 하반기에는 고성능 버전인 GT 모델을 출시해 총 4가지 라인업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GT 모델은 제로백(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 가속까지 걸리는 시간)이 단 3.5초에 불과해 한국 자동차 역사상 가장 빠르다.

가격(개별소비세 3.5% 기준)은 △스탠다드 4천950만원 △롱 레인지 5천400만원 △GT-라인 5천950만원 △GT 7천200만원부터다.

여기에 전기차에 적용되는 개별소비세 혜택(최대 300만원)과 구매보조금(서울시 기준 1천200만원)을 반영하면 스탠다드는 3천만원대 중반, 롱 레인지는 3천만원대 후반의 금액으로 구매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아는 EV6를 올해 하반기 국내와 유럽 시장에 출시하는 데 이어 글로벌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올해는 국내 1만3천대, 해외 1만7천대 등 총 3만대를 판매하는 것이 목표다.

내년에는 국내 3만대, 유럽 4만대, 미국 2만대, 기타 시장 1만대 등 연간 글로벌 판매 10만대를 목표로 세웠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