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소영, 세자녀와 환갑잔치…이혼소송 중인 최태원은 불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서울 종로구 평창동 자택에서 자녀들과 환갑잔치를 한 소식을 전했다. 노소영 페이스북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서울 종로구 평창동 자택에서 자녀들과 환갑잔치를 한 소식을 전했다. 노소영 페이스북

노소영(60)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최근 서울 종로구 평창동 자택에서 자녀들과 환갑잔치를 한 소식을 전했다. 이혼 소송을 벌이고 있는 최태원(61) SK그룹 회장은 불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 관장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6학년이 되면서 열심히 달려왔다. 모자란 점도 많았고 아쉬운 점도 있지만 후회는 없다"며 60세 생일을 맞이하는 소회를 밝혔다.

이어 "나와 같이 6학년이 되는 친구들을 한 껏 초대해 우리의 삶을 자축하는 파티를 하려 했으나 코로나가 막았다. 2~3년 후로 미룬다"며 "올해는 아이들과 단촐하게. 아이들이 집을 한껏 꾸미고 요리도 하고 영상도 만들었다. 또 가족이 출연하는 뮤직 비디오를 제작한단다. 도저히 페북에 올릴 수 없는 수준이 될 것임에 분명하다"고 덧붙였다.

또 '환갑포차'라 적힌 케이크를 앞에 둔 채 리본을 달고 환하게 웃고 있는 노 장관의 모습이 담긴 사진도 함께 담겼다.

노 관장은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녀로 미국 시카고대 유학 중 최 회장을 만나 1988년 결혼했다.

노 관장과 최 회장 사이에 태어난 자녀는 1남 2녀다. 장녀 최윤정(31)씨와 차녀 최민정(29) 씨는 각각 SK바이오팜과 SK하이닉스 소속으로 현재 미국에서 연구 활동을 하고 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잠시 귀국했다. 장남 최인근(25)씨는 지난해 SK E&S에 입사해 근무하고 있다.

지난 2015년 최 회장이 한 일간지에 편지를 보내 "자연인 최태원이 부끄러운 고백을 하려고 합니다"라며 내연녀와 혼외자식의 존재, 그리고 노 관장에 대한 이혼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노 관장이 이혼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히자 최 회장은 2017년 노 관장을 상대로 이혼 조정을 신청했다. 2019년 노 관장도 이혼에 응하겠다며 맞소송을 냈다.

노 관장은 위자료 3억원과 함께 이혼이 받아들여질 경우 최 회장이 가진 SK 주식의 42.29%에 대한 재산 분할을 요구하고 있다. 현 시가로 1조5천억원에 가까운 액수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