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폐지 확정된 가상화폐, 62%나 급등…이참에 한탕 보려보자?

25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빗썸 강남센터에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시세 정보가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빗썸 강남센터에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시세 정보가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상장 폐지가 확정된 일부 가상화폐가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투기적 성격이 강한 투자에 따른 것으로 , 뒤늦게 '하이 리스크, 하이 리턴'(고위험 고수익)을 노리고 따라 들어갔다가는 낭패를 볼 수도 있다.

30일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29일 오후 3시 30분 현재 원화 마켓(시장)에서 '시린토큰'은 전날 종가 대비 62.95% 급등한 117원에 거래됐다.

이 시각 원화 마켓에서 시린토큰의 24시간 거래대금은 5천187억3천만원으로, 가상화폐 대장 격인 비트코인(약 3천억원)을 넘은 전체 2위에 해당한다.

시린토큰은 이달 24일에 거래 지원 종료가 결정됐다. 거래 지원 종료는 상장이 폐지된다는 뜻이다. 시린토큰은 이달 31일 12시 상장 목록에서 사라진다.

 

지난 2018년 2월 14일, 6월 7일에 각각 업비트 BTC 마켓, 원화 마켓에 상장한 시린토큰은 이달 17일 유의 종목으로 지정됐다. 사업 지속 가능성, 블록체인 네트워크 활동, 유동성 등 업비트 내부 기준을 충족하지 못해서다.

원화 마켓에서 시린토큰은 23일 하루에 160% 넘게 급등해 종가가 163원으로 올랐다.

유의 종목으로 지정된 24일 이후 내리 하락해 28일 기준 종가가 72원까지 내렸으나 29일에는 한때 191원까지 치솟는 등 급등세를 보였다.

시린토큰과 함께 유의 종목 지정, 상장 폐지 확정 절차를 밟은 코르텍스도 29일 같은 시각 가격이 약 65% 뛰었다.

상장 폐지를 앞둔 바이텀과 바이버레이트는 같은 시각 BTC 마켓에서 약 16%, 7% 올랐다.

이같이 상장 폐지를 앞둔 가상화폐들이 급등하는 현상을 두고 업계 관계자들은 "불나방처럼 막판에 크게 한탕 하자는걸로 밖에 볼수 없다"고 설명했다.

비슷하게 주식 시장에서도 상장폐지를 앞두고 정리매매 기간에 주가가 상승하는 경우가 종종있다.

전문가들은 "투자 유의 종목으로 지정됐다는 건 해당 가상화폐가 정상적으로 관리되지 않는다는, 즉 이미 위험 종목의 영역으로 들어가는 뜻"이라며 "그런 종목에서 가격 급등은 유지될 가능성이 크지 않으므로 굉장히 높은 수준의 투자 유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