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에너지정책 총괄기관 ‘에너지산업지원센터’ 탄생

대경연, 지난해 보고서서 “에너지 전문기관 설립 필요” 지적
독립기관 설치, 대구TP 산하조직 신설 등 저울질하다 DMI로 가닥

대구기계부품연구원 전경. 매일신문DB 대구기계부품연구원 전경. 매일신문DB

대구시 에너지정책을 총괄할 기관이 새롭게 설립돼 본격적인 운영에 돌입했다. 그간 대구시 에너지정책이 국가 사무의 단순 집행에 그치고 있다는 지적에 따른 조치다.

29일 대구기계부품연구원(이하 DMI)에 따르면 DMI는 지난 1월부터 '에너지산업지원센터'를 산하기관으로 설립해 운영 중이다. 현재는 차후 사업계획을 구상하며 조직을 정비하는 단계다.

에너지산업지원센터 설립은 지난해 9월 대구경북연구원이 발간한 '대구시 에너지 전문기관 설립 방안 연구'에 따른 것이다.

해당 보고서에는 정부의 지역에너지계획이 본격화하는 상황에서 대구시가 대응역량을 강화하고 보다 전문적으로 에너지정책을 추진하려면 지역에 에너지 전문기관이 필요하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에 ▷별도의 출자·출연기관 설립 ▷대구환경에너지공단(기존 대구환경공단) 명칭 변경 ▷대구테크노파크 내 연구센터 설립 등 7가지 방안이 나왔으나, 기존 업무의 연속성을 확보하기가 수월하고 제조기반 에너지산업 육성에 유리한 DMI 내에 부서를 신설하는 쪽으로 가닥이 잡혔다.

운영 3개월차에 돌입한 에너지산업지원센터 앞에 놓인 가장 큰 과제는 산업부가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기본계획'에 따라 추진 중인 공모에 선정돼 대구에 에너지 클러스터를 조성하는 일이다.

김동배 에너지산업지원센터장 직무대행은 "에너지를 생산하기보다 주로 소비하는 도시인 대구의 상황을 고려해 (산업부 공모에 대한)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며 "다양한 전문가와 협의해 지역 특성에 맞도록 고효율 에너지시스템산업 육성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라고 했다.

송규호 DMI 원장은 "대구시 에너지정책 중심에 DMI가 서게 돼 책임감을 느낀다"며 "에너지산업을 대구의 중추산업으로 변모시키고 DMI도 에너지 전문기관 중 하나로 자리매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