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왕' 농심 창업주 신춘호 회장 별세…향년 92세

농심 창업주 신춘호. 농심 제공 농심 창업주 신춘호. 농심 제공

농심 창업주 신춘호 회장이 27일 별세했다. 향년 92세다.

농심은 "이날 오전 3시 38분 신 회장이 지병으로 별세했다"고 밝혔다.

신 회장은 1930년 12월 1일 울산에서 태어났다. 롯데 창업주인 고(故)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둘째 동생이다.

신 회장은 1965년 롯데공업을 설립한 이후 1978년 사명을 농심으로 바꿨다. 그는 신라면과 안성탕면, 짜파게티, 새우깡 등 전 국민의 사랑을 받는 제품을 개발했다.

신라면은 전세계 100 여개국에 수출돼 한국 식품의 외교관으로 인정받고 있다.

신 회장의 빈소는 서울대학교병원에 차려진다. 발인은 오는 30일 5시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