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순풍 전망 계속... IMF, 올해 한국 성장률 3.6%로 전망

국제통화기금(IMF)이 26일 '2021년 연례협의 결과보고서'를 통해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3.6%로 상향 조정했다.

IMF는 보고서를 통해 "주요국의 경기 회복에 따른 수출·투자 증가세와 추경안 등을 반영해 올해 성장률을 상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1월 올해 한국 경제가 3.1% 성장률을 기록할 것이라고 내다본 IMF는 이번에 0.5%포인트 올려 잡았다.

이는 OECD(3.3%)나 한국은행(3.0%), 한국개발연구원(3.1%) 등 주요 기관은 물론 우리 정부 전망치(3.2%)의 전망치를 웃도는 평가다.

다만 IMF는 확실한 반등 흐름을 보인 수출과 달리 서비스 분야와 소비 회복은 미흡한 상황이며, 고용도 여전히 코로나 이전을 크게 밑도는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정책 측면에서는 추가 재정 확대를 통해 코로나19 피해 계층에 대한 선별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경제 회복이 공고해질 때까지는 기업에 대한 유동성 지원을 지속하고, 지금과 같은 가계부채 증가세가 지속될 경우에는 관련 규제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말도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