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실련 " 대경직물조합의 DTC 수탁 불가피한 일…‘DTC 체계 개혁’해야"

"대경직물조합 DTC 체질 개선 약속 이행돼야"

DTC 섬유박물관 전경. 매일신문 DB DTC 섬유박물관 전경. 매일신문 DB

대구경북섬유직물공업협동조합(이하 대경직물조합)이 대구텍스타일콤플렉스(DTC)의 민간 운영 기관으로 선정된 것과 관련, 대구경실련이 그간의 반대 입장에서 선회해 'DTC 체질을 개선하겠다는 대경직물조합의 약속'(매일신문 3월 12일자 13면)이 이행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대구경실련은 이날 ▷DTC의 기능과 운영체계 개편에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한 점 ▷DTC 전체를 수탁 운영할 수 있는 기관을 찾기 어려운 점 ▷새로운 수탁자를 선정하지 않으면 1달간 수탁기간이 연장되는 불안정한 체계가 지속될 수밖에 없는 점 등을 들며 "대경직물조합을 수탁자로 선정한 것은 일정 부분 불가피한 일"이라고 밝혔다.

다만 대구경실련은 이석기 대경직물조합 이사장이 매일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섬유산업의 상징과 같은 DTC를 내팽개칠 수 없다고 생각했다. DTC의 체질을 개선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DTC 책임경영체계 구축 등을 촉구했다.

대구경실련의 요구사항은 ▷대구시와 대경직물조합은 수탁기관과 DTC의 기능을 분리하고, DTC 책임경영체계를 구축할 것 ▷섬유박물관의 독립성, 자율성을 보장하고 박물관장은 공개 채용할 것 ▷DTC 기능과 운영체계를 원점에서 재검토할 것 등이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