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美 국채금리 하락·인프라 투자 기대에 주요지수 상승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입회장에서 트레이더들이 업무를 논의하고 있다. [뉴욕증권거래소 제공] 연합뉴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입회장에서 트레이더들이 업무를 논의하고 있다. [뉴욕증권거래소 제공] 연합뉴스

뉴욕증시 주요지수가 22일(현지시간) 미국 국채금리 하락에 상승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03.23포인트(0.32%) 상승한 32,731.2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7.49포인트(0.7%) 오른 3,940.5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62.31포인트(1.23%) 상승한 13,377.54에 장을 마감했다.

미 금리 동향과 미국의 인프라 투자 법안 관련 소식 등에 시장이 반응했다.

지난주 1.7%를 훌쩍 넘어섰던 미 국채 10년물 금리가 반락하면서 증시를 지지했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이날 증시 마감 무렵 약 1.69%를 기록했다.

금리 상승으로 커졌던 고평가 기술주의 부담감이 저하되면서 매수세가 다시 유입됐다. 테슬라 주가는 2.3% 이상 올랐고, 애플 주가도 2.8% 넘게 상승했다.

장 초반 부진했던 산업주 등 경기 민감 분야도 미국 정부의 대규모 인프라 투자 추진 소식에 힘입어 반등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소식통을 인용해 조 바이든 대통령의 자문관들이 이번 주에 3조 달러 규모의 인프라 투자 법안을 대통령에게 보고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시장이 예상했던 2조 달러보다 큰 규모여서 기대감이 시장에 반영됐다.

다만 JP모건체이스와 뱅크오브아메리카 등 은행 주가는 부진한 흐름을 이어갔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국제결제은행(BIS)이 주관하는 세미나에 참석했지만, 경제 상황 및 통화정책과 관련한 언급은 내놓지 않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서는 소식이 엇갈렸다.

아스트라제네카는 미국에서 실시한 3차 임상에서 백신의 예방 효과가 79%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중증 증상 예방 효과는 100%에 달했다. 또 백신이 혈전 형성 위험을 증가시키지도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회사는 밝혔다.

반면 유럽에서는 변이 바이러스의 빠른 확산으로 독일과 프랑스 등이 봉쇄 조치를 다시 옥죄는 등 상황이 나빠지고 있다. 유럽의 경제 정상화에 차질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날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1.93% 올랐다. 금융주는 1.3% 내렸고, 산업주는 0.1%가량 하락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