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성구·달성군, 행안부 사회적경제 육성사업 공모 선정

수성구 ‘수성상회 비대면 상생 페스타’, 달성군 ‘달성 사회적경제 꽃피다’ 사업비 각 1억원 확보

대구시청 청사 전경. 대구시 제공 대구시청 청사 전경. 대구시 제공

행정안전부가 공모한 '사회적경제 협업체계' 구축사업에 대구 수성구, 달성군이 선정되며 사업비 각 1억원을 확보했다고 대구시가 22일 밝혔다.

사회적경제 협업체계 구축사업은 행안부가 전국 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사회적경제 활성화와 관련해 민·관 연계와 협업을 위해 공모한 신규사업이다. 선정된 자치단체에는 국비와 시비 각 5천만원씩 모두 1억원의 협업체계 활성화 사업비를 교부한다.

대구시는 지난 2월, 사회적경제 전문가를 포함한 자체 심사위원회를 열어 수성구와 달성군을 행정안전부에 추천한 결과 최종 선정됐다. 수성구와 달성군은 코로나19 여파로 취약해진 사회적 경제 활성화를 위해 사회적경제 기업의 판로·금융지원, 전문인력 양성, 네트워크 활성화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수성구는 코로나19로 매출감소 등 경영난에 처한 수성구 사회적경제 기업들과 지역 소상공인이 함께 어려움을 덜고 지역 상권 활성화를 위해 '수성상회 비대면 상생 페스타'를 추진한다.

달성군은 '달성군 사회적 경제 꽃피다' 사업을 추진한다. 쿠팡을 통한 온라인 판로 개척, 사회적가치를 추구하는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사회적경제기업 창업가를 발굴하는 게 골자다.

김태운 대구시 일자리투자국장은 "코로나19로 위축된 사회적경제의 활성화를 위해 민·관이 협력하는 좋은 본보기가 되길 바란다"며 "대구시는 내년 공모에 더 많은 지역 내 기초자치단체가 선정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