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프리미엄 생수, 카타르 첫 수출길

지역 중소기업 커스텀비 '퓨워터' 눈길…12만달러 중 첫 물량 출고
베트남 수출 허가 획득 공장 이전…해외시장 개척 시도 계속

㈜커스텀비의 프리미엄 생수 '퓨워터' 제품 사진. ㈜커스텀비 제공 ㈜커스텀비의 프리미엄 생수 '퓨워터' 제품 사진. ㈜커스텀비 제공

대구의 프리미엄 생수 제조기업이 중동의 최대 부호 카타르에 첫 수출길을 열어 주목을 받고 있다.

대구에 본사를 둔 ㈜커스텀비는 지난달 21일 카타르에 12만 달러(약 1억 3천만 원) 상당의 수출 물량 중 첫 번째 물량을 출고했다고 22일 밝혔다.

커스텀비는 꾸준한 마케팅과 기술개발 및 생산기술, 위생시설 개선으로 '프리미엄 워터'라는 고가의 틈새시장을 공략하고 있는 지역의 중소기업이다. 현재는 국내 유명 백화점, 골프장, 병원, 연예인, 스포츠인 등에 생수 제품을 공급하며 입지를 다지고 있다.

이번에 수출에 성공한 제품은 프리미엄 생수 '퓨워터'로, 가격이 일반 생수보다 5배 이상 비싼 제품이다. 퓨워터는 미네랄이 풍부한 지하암반수에 수소를 혼합해 만든 미네랄워터로 혼합음료로 분류된다.

퓨워터를 수입하는 카타르 기업(Aida Trading)은 카타르에서 명품 브랜드 유통과 자동차, 백화점, 호텔 등 수십 개의 회사를 운영 중인 알 마나(AL MANA) 그룹의 계열사다. 커스텀비 측은 지난해 5월 알 마나 그룹이 커스텀비에 직접 연락을 해 퓨워터 수출 의사를 타진했다고 설명했다.

판로 개척을 위한 시도는 앞으로도 계속될 전망이다. 커스텀비는 현재 카타르 수입자와의 원만한 협의를 통해 퓨워터 수출 물량을 점차 늘려갈 방침이며, 올해 들어 베트남 수출을 위해 베트남 보건부로부터 수출 허가를 받아내는 등 본격적으로 활동무대를 넓혀가기 위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뿐만 아니라 기존 경북 의성에서 가동 중인 생산공장을 올해 경남 의령으로 이전해 생산물량을 확대하고 배우 박해진을 전속모델로 계약하는 등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치고 있기도 하다.

이우상 커스텀비 대표는 "앞으로 소비자들의 가격 부담을 낮추어 접근성을 높이는 방법을 통해 대중성을 가미할 것"이라며 "프리미엄 워터 시장이 확대되고 있는 시점에 중동 최대 부호 카타르로부터 러브콜을 받아 지역 중소기업에서 만든 프리미엄 워터가 첫 수출길을 연 것은 의미 있는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위상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