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 은행, 평균 연봉 1억…퇴직금 10억 '금퇴자'도

비대면 금융이 빠르게 확대되면서 국내 4대 시중은행의 직원 수가 최근 3년 새 2천600명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직원 수가 줄어드는 가운데서도 평균 급여 수준은 빠르게 상승했다. 일부 은행에서는 퇴직금으로만 10억원 이상을 받은 '연봉킹 금퇴자'들이 처음 등장했다.

21일 각 은행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하나 등 4개 시중은행의 직원수는 작년 말 기준 5만7천896명으로 2017년 말(6만457명)보다 2천561명(4.2%) 줄었다.

매년 평균 급여는 꾸준히 올랐다. 4개 은행 직원의 연평균 급여는 2017년 9천25만원에서 지난해 9천800만원으로 3년 새 775만원(8.6%) 늘었다.

특히 지난해 하나은행과 우리은행의 '연봉킹'에는 은행장이 아닌 '퇴직자'가 이름을 올렸다. 또, 하나은행에서는 10억원대 퇴직금을 받고 은행을 떠난 '금퇴자'가 4명이나 나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