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공고가 안나요" 2월 취업 준비생 85만명, 2003년 이후 최다

20대 취준생 9.3%↑ 30대 취준생은 16.3%↑
500대 기업 63.6% "올해 채용 계획 아직 없거나 1명도 안 뽑을 예정"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1년 사이 20~30대 취업준비생이 7만명 이상 늘어난 영향으로 지난달 취업준비자는 역대 최다치를 기록했다.

21일 통계청 고용동향과 마이크로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월 비경제활동인구 중 취업준비자는 85만3000명으로 1년 전보다 8만3000명(10.8%) 늘었다.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03년 이후 2월 기준으로는 가장 많은 숫자다.

취업준비자는 비경제활동인구 중 취업을 위해서 학원이나 기관 등에서 강의를 수강하거나 기타 취업 준비를 한 사람을 의미한다.

취업준비자의 89%는 20~30대였다. 연령별로는 20대 취업준비자가 58만9000명으로 가장 많았고 30대 취업준비자도 17만1000명에 달했다. 1년 전엔 20대 취업준비자가 53만9000명, 30대 취업준비자는 14만7000명이었다. 각각 5만명(9.3%), 2만4000명(16.3%) 늘어난 셈이다.

성별로는 남성 취업준비자가 47만2000명, 여성이 38만1000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코로나19 이후 경기 악화로 고용 상황까지 급격히 나빠진 영향으로 해석된다.

앞으로도 이러한 고용 한파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경제연구원이 매출액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1년 상반기 신규채용 계획'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 기업 중 63.6%는 올해 상반기 신규 채용 계획을 세우지 못했거나 1명도 채용하지 않을 계획이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