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 숙인 변창흠 "LH 투기의혹, 책임 통감…명명백백히 밝히겠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의 광명 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으로 국회에 출석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연신 책임을 통감한다며 근본적인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9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긴급 현안보고에 나온 변 장관은 "소관 업무 주무부처 장관이자 LH의 전 기관장으로서 매우 참담한 심정"이라며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데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변 장관은 "이번 일로 국민 여러분께서 큰 실망과 분노를 느끼셨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며 "진심으로 가슴 아프고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를 공공의 신뢰를 좌우하는 매우 엄중한 사건으로 받아들이고 있으며, 앞으로 국민들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그 어느 때보다 투기의혹을 엄정하게 조사하고 투기행위자에 대해선 무관용 원칙으로 처벌하는 한편, 근본적인 재발방지 대책도 신속하게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변 장관은 "국무총리실이 주도하는 합동조사와 국수본 수사에 적극 협조해 투기의혹이 명명백백히 밝혀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투기 사실이 확인될 경우 무관용 원칙으로 일벌백계해 타산지석으로 삼고, 근본적으로는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체계적이고 치밀한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변 장관은 "부동산 시장은 2·4 공급대책 발표 이후 매매와 전세가격의 상승세가 한풀 꺾이는 모양새를 보이고 있다"며 "이번 사태가 공공 전체에 대한 불신으로 이어져 부동산 시장을 다시 불안정한 상황으로 몰고 가게 둬서는 안 된다"고 호소했다.

그는 "투기행위자에 대한 조사와 재발방지 대책을 조속히 추진함은 물론, 기존에 발표한 주택공급 대책도 차질 없이 추진해야 할 것"이라며 "이달 사업 후보지 공개 등 후속조치를 흔들림 없이 추진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도출하고 주택공급 확대에 대한 시장의 신뢰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