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동조사단 경남 진주 LH본사 도착 "직원 직계 존비속 정보공개 동의서 받는 중"

'LH 땅 투기' 의혹 관련 최근 출범한 정부합동조사단이 5일 오후 경남 진주시 충무공동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본사를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LH 땅 투기' 의혹 관련 최근 출범한 정부합동조사단이 5일 오후 경남 진주시 충무공동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본사를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광명·시흥 지구 투기 의혹과 관련해 정부합동조사단이 5일 경남 진주 LH 본사에 대한 현장조사에 전격 착수했다.

조사단은 3기 신도시 땅 투기 의혹에 대한 신속한 조사를 벌여 내주에는 1차 조사 결과를 발표할 방침이다.

이날 오후 5시 현재 국무총리실 공직복무관리관실과 국토부 감사관실 인력 등 조사단 9명은 LH 본사에 도착해 LH의 직원 땅투기 의혹 조사와 내부 복무관리 실태 점검을 위한 기초 자료를 확보 중이다.

조사단은 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땅 투기 의혹을 조사하는 데 필요한 직원 인사 자료와 내부 복무규정, 행동강령 등 기본 정보를 확보하고 있다.

아울러 3기 신도시 투기 의혹을 조사하기 위해 LH 임직원과 국토교통부 공무원들로부터 부동산 거래 정보 제공 동의서를 받고 있다.

정보 조회 대상은 공직자 본인만 아니라 배우자와 직계 존비속도 해당한다. 정부는 필요한 경우 4촌이나 지인 등으로도 조사 대상은 얼마든지 확대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경남 진주시 소재 LH본사. 연합뉴스 경남 진주시 소재 LH본사. 연합뉴스

동의서 확보가 완료되는 대로 한국부동산원의 부동산거래관리시스템을 활용해 이들이 3기 신도시 예정지 땅을 미리 구입한 사실이 있는지 확인할 예정이다.

조사단은 LH 직원들의 땅투기 의혹 등 도덕적 해이가 왜 발생했는지 확인하기 위해 윤리규정 등 조직 문화를 점검하고 내부 관리 실태도 파악할 예정이다.

이번 사태를 계기로 LH를 포함한 공기업 전반의 복무 관리 실태를 개선하기 위한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LH 직원들의 광명 시흥 신도시 땅투기 의혹이 제기되면서 이들이 내부의 신도시 개발 정보를 입수해 투자에 활용한 '부당거래'가 일어난 것이 아니냐는 의구심이 제기되는 상황이다.

 

조사단은 일단 신도시 예정 구역을 중심으로 내부자 거래 여부를 확인하되, 필요한 경우 그 주변부 토지 구매 내역에 대한 조사에도 들어갈 방침이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