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인사평가 불만'에 입 연 김범수 "사내 문화에 경고등 켜진 것"



카카오를 창업한 김범수 이사회 의장이 8일 카카오 및 계열사 전 임직원에게 보낸 신년 메시지에서 자신의 재산 절반 이상을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기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사진은 카카오 김범수 이사회 의장. 연합뉴스 카카오를 창업한 김범수 이사회 의장이 8일 카카오 및 계열사 전 임직원에게 보낸 신년 메시지에서 자신의 재산 절반 이상을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기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사진은 카카오 김범수 이사회 의장. 연합뉴스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이 최근 불거진 사내 인사 평가 제도 논란에 관해 "반드시 바로 잡아야 하며, 조금 더 성숙해져야 할 과제"라고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김 의장은 25일 오후 2시부터 온라인으로 직원 간담회 '브라이언톡 애프터'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김 의장은 "카카오 내에서 누군가 무시하거나 괴롭히는 행위는 절대 없어야 한다"며 "그런 것에 민감하지 않은 리더나 동료가 있다면 반드시 바로 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이번 이슈는 사내 문화에 경고등이 켜진 것"이라며 "실수했을 때 어떻게 반응하고 사과하느냐에서 회사 문화가 드러난다. 카카오 공동체가 건강한 조직이 됐으면 한다"고 했다.

한편, 김 의장은 10조원이 넘는 재산 절반을 기부하기로 한 것에 대해서도 추가적으로 입장을 밝혔다.

그는 "사회 문제를 해결할 롤 모델은 빌 게이츠"라며 "창업을 하고 재단을 만들었는데, 기업이 저렇게 할 수도 있구나라는 생각을 처음 하게 돼 벤치마킹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 의장이 롤모델로 언급한 빌 게이츠는 아내와 함께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을 만들고 전 지구적 질병·기아·빈곤 등의 문제 해결에 힘쓰고 있다.

특히 김 의장은 "인재 양성을 위한 AI 캠퍼스도 고민 중이다.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으로도 참여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려고 한다"며 "스타트업도 많으면 많을수록 좋다고 본다. 카카오 내에서 또는 카카오의 자녀들이 스타트업을 경영하는 구조가 나오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