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기술주 실적·연준 앞두고 숨고르기…전기차·수소주 급등

니콜라의 전기트럭. 니콜라 홈페이지 니콜라의 전기트럭. 니콜라 홈페이지

뉴욕증시 주요지수가 대형 기술주 실적 발표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결과를 앞두고 숨고르기에 들어가며 약세 마감했다.

26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2.96포인트(0.07%) 하락한 30,937.04에 마감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5.74포인트(0.15%) 내린 3,849.6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9.93포인트(0.07%) 떨어진 13,626.06에 거래를 마쳤다.

장 초반 강세였던 지수는 약세로 돌아섰다.

개장 전 제너럴일렉트릭(GE), 존슨앤드존슨(J&J) 등이 시장 예상을 뛰어넘는 실적을 공개해 장 초반 지수를 끌어올렸다. 하지만 전날 S&P500과 나스닥이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는 등 계속된 상승에 대한 레벨 부담이 있는데다, 투자자들의 차익 실현 욕구 커지면서 결국 소폭 하락 마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에 큰 피해를 봤던 GE는 예상보다 좋은 현금 흐름을 공개해 2.7% 상승했다. 장중 10% 이상의 급등세에서 상승폭을 대거 줄였다.

J&J는 4분기 실적이 시장 예상을 웃돌아 2% 넘게 올랐다. 강한 실적에 힘입어 3M도 3.3% 상승했다.

이날 장 마감 후 마이크로소프트, 스타벅스, 텍사스 인스트루먼트 등이 실적을 발표한다.

투자자들은 27일 실적을 공개할 애플, 테슬라, 페이스북 등 주요 기술주와 이날부터 시작된 올해 첫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로 시선을 이동했다.

이들 대형 기술주가 시장 예상을 상회하는 실적을 내놔 추가 상승의 촉매가 될지 관심이 쏠린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시장을 달랠지, 놀라게 할지 투자자들은 기대와 경계 속에서 기다리고 있다.

니콜라, 워크호스, 하일리온 등 전기트럭 관련주와 수소주, 대마초 관련주들도 폭등했다. 이들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바이 아메리카' 수혜주로 꼽힌다.

미국 연방정부가 보유한 차량을 미국산 전기차로 바꾸겠다는 바이든 대통령의 행정명령으로 워크호스는 30%, 니콜라가 23%나 급등했다. 이와 함께 로즈타운모터스, 하일리온도 10%대 상승폭을 보였다.

수소 에너지와 연료전지 업체 주가도 큰 폭으로 올랐다. 수소연료전지 관련주 퓨얼셀과 플러그파워는 각각 19.89%, 11.35% 상승했다.

대마초주도 폭등세를 연출했다. 의료용 대마초를 생산하는 오가니그램홀딩스가 11.66% 급등했고, 틸레이, 아프리아는 각각 10.74%, 7.99% 올랐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