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가아파트-저가아파트 가격차 역대 최대…주거양극화 심화

작년 12월 기준 전국아파트값 5분위 배율 2008년 조사 이래 최고
저가아파트 가격 많이 오른 서울만 5분위 배율 내려가
가격격차 대전-울산-광주·부산-경기-대구 순

지난해 11월 대구 수성구 범어동 한 공인중개업소에 매물 정보가 표시되어 있다. 매일신문DB 지난해 11월 대구 수성구 범어동 한 공인중개업소에 매물 정보가 표시되어 있다. 매일신문DB

고가아파트와 저가아파트의 가격 차이가 역대 최대로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KB국민은행 부동산 리브온의 '월간 주택가격 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전국 아파트 5분위 배율은 8.5로, 관련 통계 조사가 시작된 2008년 12월(8.1) 이래 가장 높았다.

5분위 배율은 주택 가격 상위 20%(5분위) 평균 가격을 하위 20%(1분위) 평균 가격으로 나눈 값이다. 즉 고가주택과 저가주택 간의 가격 격차를 나타내는 것으로, 높을수록 가격 차가 심하다는 의미다.

지난해 12월 전국 1분위 아파트 평균 가격은 1억1천192만원으로, 지난해 12월(1억835만원)보다 375만원 상승했다.

같은 기간 5분위 아파트 평균 가격은 9억5천160만원으로 전년대비(7억3천957만원) 2억1천203만원 올랐다.

5분위 배율도 2019년 12월 6.9에서 지난해 12월 8.5로 연간 최대 변동폭을 보였다.

 

지난해 12월 기준 지역별 5분위 배율은 대전(5.7), 울산(5.4), 광주·부산(5.3), 경기(4.8), 대구(4.6), 서울(4.2), 인천(3.9) 등의 순이었다.

권역별로는 수도권(6.6), 기타지방(5.6), 5대 광역시(5.2)의 순이었다.

경기, 인천, 부산, 대구, 광주, 대전, 울산은 아파트값 5분위 배율은 조사가 2013년 조사가 시작된 이래 가장 높았다.

서울은 2019년 12월(4.8)보다 지난해 12월 5분위 배율(4.2)이 유일하게 낮아졌다. 서울 이외의 모든 지역에서 주거 양극화가 심해졌다는 의미다.

서울의 경우 1분위 아파트값는 2019년 12월 3억7천19만원에서 지난해 12월 4억7천836만원으로 1억817만원 뛰었다. 같은 기간 5분위 아파트값은 17억6천158만원에서 20억13만원으로 1년 새 2억3천855만원 올랐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지난해 서울은 2030의 패닉바잉과 전세난에 따른 매수 수요로 중저가주택 가격도 함께 오른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지방의 경우 광역시를 중심으로 풍부한 유동성에 따른 구매력과 소득격차가 반영돼 주거 양극화가 가속화된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