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버즈 프로 보다 관심 끈 '애니콜 스페셜 커버'…이건희 폰·벤츠폰 모티브

삼성전자의 갤럭시 버즈 프로 출시 기념 스페셜 커버. 삼성전자 홈페이지 캡쳐 삼성전자의 갤럭시 버즈 프로 출시 기념 스페셜 커버. 삼성전자 홈페이지 캡쳐

삼성전자가 15일 새로 출시한 무선이어폰 '갤럭시 버즈 프로'보다 더욱 관심을 끈 것은 스페셜 커버다.

옛 삼성전자의 휴대폰 '애니콜' 폴더폰 모델 모양을 따와 만든 스페셜 커버가 '옛날 감성'을 끌어내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날 갤럭시 버즈 프로 출시를 기념해 삼성전자 홈페이지에서 구매하는 고객에게 애니콜 스페셜 커버를 증정했다.

이 커버는 삼성전자 애니콜 폴더폰 2개 모델의 모습이다.

고(故) 이건희 회장이 제품 개발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져 '이건희폰'이라고 불리는 애니콜 T100와 벤츠를 닮은 디자인으로 '벤츠폰'이라는 별명이 붙은 애니콜 E700이 그 주인공이다.

삼성전자의 갤럭시 버즈 프로 출시 기념 스페셜 커버. 삼성전자 홈페이지 캡쳐 삼성전자의 갤럭시 버즈 프로 출시 기념 스페셜 커버. 삼성전자 홈페이지 캡쳐

2002년 4월 출시된 T100은 처음으로 판매량 1천만대를 넘어서면서 삼성전자의 휴대폰 전성기를 이끌었다. 이어 2004년 출시된 E700은 두 번째로 1천만대가 판매되며 삼성 휴대폰의 이름을 세계로 넓혔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지난해 레트로TV, 붐박스라디오, 마이마이 등 뉴트로 케이스를 선보인 데 이어 2번째로 레트로 감성을 자극하는 스페셜 커버를 제작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