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사흘째 사상 최고치 경신…2,696대, 삼성전자 첫 7만원 돌파

서울 명동 하나은행 본점에 설치된 코스피, 환율 전광판. 3일 코스피는 사흘 연속 사상 최고치 기록을 갈아치우며 전날 종가보다 20.32포인트(0.76%) 오른 2,696.22에 마감했다.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3.8원 떨어진 1,097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연합뉴스 서울 명동 하나은행 본점에 설치된 코스피, 환율 전광판. 3일 코스피는 사흘 연속 사상 최고치 기록을 갈아치우며 전날 종가보다 20.32포인트(0.76%) 오른 2,696.22에 마감했다.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3.8원 떨어진 1,097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연합뉴스

코스피가 사흘째 연속 사상 최고치 기록을 다시 썼다. 삼성전자도 장중 한 때 7만원을 돌파했다. 코스닥도 900선을 가볍게 안착했다.

3일 코스피는 전날보다 20.32포인트(0.76%) 오른 2,696.22에 마쳤다. 이로써 전날 세운 종가 기준 사상 최고 기록( 2,675.90)을 하루 만에 경신했다. 상승 피로감으로 장중 2672.85까지 내렸지만 장막판 힘을 내 2700선을 위협했다. 외국인과 개인이 매수에 가담하며 지수상승을 이끌었다.

코스닥도 동반 상승했다. 전날에 비해 8.27포인트(0.92%) 오른 907.6으로 장을 마감했다. 반면 원달러 환율은 1100원 아래로 곤두박질쳤다.

정연준 신한금융투자 대구지점장은 "시중에 유동자금이 넘쳐나고 있는 가운데 부동산 규제 등으로 갈 곳 잃은 자금이 주식시장으로 몰리고 있다. 여기다 내년도 글로벌 경제 회복 전망, 코로나19 백신 연내 상용화 기대감으로 증시가 뜨거워 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 "앞으로 반도체 사업 전망이 밝은데다 달러화 약세 지속에 따른 외국인 자금 유입 등으로 연내 3천대 진입도 바라 볼 수 있는 상황이다"고 전망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