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콕' 길어지자…사과·돼지고기 등 소비식품값↑

11월 돼지고기 21%·과일 가격 41% ↑…신선식품 전년比 11.7% ↑
대구 소비자물가지수, 전년 동월비 0.5% 올라

1일 한 대형마트에서 직원들이 한라봉, 레드향 등 만감류를 소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1일 한 대형마트에서 직원들이 한라봉, 레드향 등 만감류를 소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대구경북의 돼지고기, 과일 등 가정 내 소비식품 물가가 지난해보다 10% 이상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집콕' 생활이 이어진 영향으로 보인다.

동북지방통계청이 2일 발표한 11월 대구경북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대구와 경북의 농축수산물 가격은 전년 동월보다 각각 10.5%, 11.4% 뛰었다. 같은 기간 과채류 등 신선식품 가격도 대구가 11.7%, 경북이 13.1% 각각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 경우 사과(41.0%), 돼지고기(21.4%), 국산쇠고기(10.8%) 등 대표적인 가정 내 소비식품 가격이 전년 동월 대비 크게 올랐다.

전월(10월)과 비교하면 김장철 영향으로 부추(45.7%), 굴(20.4%), 오징어(9.4%), 쌀(8.4%) 등의 가격 상승폭이 두드러졌다.

생선, 해산물, 과일 등 기상 조건이나 계절에 따라 가격 변동이 큰 50개 품목 물가를 반영하는 신선식품지수도 125.64로 나타나 전년 동월보다 11.7% 올랐다.

유통업계는 이 같은 현상을 두고 올 한해 코로나19 감염을 피하려는 '집콕' 현상이 심화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대구 지역 이마트에 따르면 지난달 돼지 삼겹살(6.0%), 사과(5.9%), 돼지 앞다리살(5.2%) 등 가격이 모두 전년 동월보다 상승했지만, 같은 기간 각 제품 판매량은 비슷하거나 증가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지난달 돼지고기, 과일류 판매량을 보면 마트에서 '집콕족'을 겨냥해 판매하는 간편 가정식류 판매량과 비슷한 추세로 상승했다. 집콕족의 수요가 몰린 영향으로 판매 가격도 오른 것으로 추정한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