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기업 85% “내년에도 경제 불황”

상의 321곳 경제전망 설문…46.4% "내부부진의 악순환"
응답기업 절반 “근무형태 유연화 필요”

대구기업 10곳 중 8곳 이상이 내년 경제상황을 어렵게 보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2일 대구상공회의소가 발표한 '2021년 대구기업 경기전망'에 따르면 제조업, 유통·서비스업, 건설업 등 지역기업 321곳 중 85.3%는 내년 경제전망에 관한 물음에 '불황일 것'이라고 응답했다. '다소 호황'은 2.2%에 불과했고, '매우 호황'이라고 응답한 기업은 한 곳도 없었다.

불황으로 보는 가장 큰 이유는 '내수부진으로 인한 악순환'(46.4%)이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세계경제 불확실성 증가'(38.7%), '기업투자 감소'(9.5%) 등의 순이었다.

국내 경기가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되는 시기에 대해서는 응답 기업 절반 이상(54.5%)이 '2022년은 돼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2024년 이후에나 가능할 것이란 예상도 11.5%에 달했다

특히 응답기업 76%는 올해 영업이익 목표치를 달성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그 이유는 '코로나19로 인한 내수시장 둔화'(64.9%)가 가장 많았다.

다가오는 위드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는 방법을 묻는 질문에는 '근무형태 및 조직구조 유연화'(51.4%)라는 응답이 절반 이상이었다. 공급망을 다변화하고 핵심기술 개발에 집중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희망하는 기업 지원정책은 금융·세제 지원, 고용유지 지원, 기업규제 개선 등이었다.

대구상의 관계자는 "지난 3분기에 경기 개선 흐름이 보였으나 최근 감염병 재확산으로 기업 경영환경이 다시 악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