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정읍 이어 경북 상주도? 고병원성 AI 의심 신고

29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병한 육용 오리 농가와 인접한 전북 정읍시의 한 산란계 농장에서 방역 당국이 달걀을 살처분하고 있다. 연합뉴스 29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병한 육용 오리 농가와 인접한 전북 정읍시의 한 산란계 농장에서 방역 당국이 달걀을 살처분하고 있다. 연합뉴스

1일 경북 상주 한 산란계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의심 신고가 접수, 방역당국이 검사에 나섰다.

이날 AI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이같이 밝히면서 현재 정밀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농장에서는 산란계 폐사가 늘어난 것을 비롯해 산란율 감소, 사료 섭취 감소 등 의심 증상이 발견됐다. 이에 경북 동물위생시험소는 간이 키트 검사를 진행했다.

아울러 AI 중수본은 현장에 초등 대응팀을 보내 농장 출입을 통제하면서 예방적 살처분도 진행하고 있다. 곧 가금농장, 축산 시설, 축산 차량 등에 대한 일시 이동 중지 명령도 내려질 예정이다.

해당 농장에서는 산란계 18만8천마리 정도를 사육하고 있다. 이 농장 반경 500m 내에는 8만7천마리 사육 가금농장 1곳이 더 있는 것으로, 반경 500m~3km 내에는 가금농장이 모두 6곳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병원성 판정 여부는 빠르면 당일이나 내일, 늦으면 3일 정도 후에 나올 예정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