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제철소 폭발 사고 작업자 3명 사망 "내일 감식 예정"

24일 오후 전남 광양시 금호동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고압산소 취급 중 폭발 사고가 발생해 3명이 숨졌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오후 전남 광양시 금호동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고압산소 취급 중 폭발 사고가 발생해 3명이 숨졌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오후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해 모두 3명의 작업자가 사망했다. 이날 오후 4시 2분쯤 전남 광양시 금호동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발생한 폭발 사고는 인명 구조와 화재 진압 등을 거쳐 현재 수습 과정에 있다. 사망자는 추가로 발생하지 않아 3명으로 굳어졌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사망자는 포스코 직원 A(40)씨와 협력업체 직원 B(32)·C(53)씨이다.

광양제철소에 따르면 이번 폭발 사고는 1고로 산소 배관 설비에서 작업이 이뤄지던 중 균열이 발생, 산소가 새면서 화재 추정 사고가 발생한 것이다.

우선 제철소 자체 진화가 이뤄져 20분 만에 완료됐으나, 이때 작업자 2명이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이어 소방당국의 2시간여 만의 수색 끝에 사망한 작업자 1명이 추가로 발견됐다.

소방당국은 고압가스 취급 중 산소 배관 개폐 밸브를 조작하다가 폭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24일 오후 전남 광양시 금호동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고압산소 취급 중 폭발 사고가 발생해 3명이 숨졌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오후 전남 광양시 금호동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고압산소 취급 중 폭발 사고가 발생해 3명이 숨졌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재 현장에서는 외부 접근이 통제된 채 광양제철소를 비롯해 군, 경찰, 소방 등 인력이 함께 사고 수습 작업 중이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추가로 조사 중이다. 경찰은 또 과학수사팀을 내일 오전 투입해 감식을 할 계획이다.

광양제철소는 지난해 12월 24일에도 폭발 사고가 발생, 5명 연구원과 기술자 등이 부상을 입은 바 있다. 이어 11개월만에 또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폭발 사고는 배열발전 축열설비 연구 중 시험 가동 과정에서 발생했다. 당시 안전 대책이 제대로 수립되지 않았고 책임자가 현장에 없었던 것으로 밝혀지면서, 책임자가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바 있다.

24일 오후 전남 광양시 금호동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폭발음과 함께 연기가 피어올랐다. 광양제철소 측은 산소 배관 균열로 산소가 강하게 새면서 화재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해 3명이 숨졌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24일 오후 전남 광양시 금호동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폭발음과 함께 연기가 피어올랐다. 광양제철소 측은 산소 배관 균열로 산소가 강하게 새면서 화재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해 3명이 숨졌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