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걀 한 판 5천원…"내렸지만 작년보다 비싸"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 조사 결과
3분기 생필품 물가 상승세 지속…기저귀 10.7% 참기름 9.8% 올라

올해 3분기 기준 달걀 한 판(30개) 가격이 5천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달걀값은 올해 들어 계속해서 떨어지고 있지만, 지난해보다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는 지난해 3분기 대비 올해 3분기 생활필수품 38개 품목(69개 제품)의 가격을 조사한 결과, 20개 품목은 오르고 18개 품목은 내렸다고 23일 밝혔다.

가격 상승률이 가장 높은 품목은 달걀로 11.6%가 올랐고 이어 기저귀(10.7%), 참기름(9.8%), 식용유(5.8%), 햄(5.2%) 순이었다. 상승률 상위 5개 품목의 평균 가격 상승률은 8.6%, 상승 품목 전체 평균 상승률은 3.5%였다.

물가감시센터에 따르면 올해 달걀 한 판 평균 가격은 1분기 5천163원, 2분기 5천83원, 3분기 4천928원으로 하락 추세다.

하지만 물가감시센터는 "지난해 3분기와 비교하면 여전히 높은 상승률을 보여 달걀 가격 안정화 정책을 지속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한편 가격이 하락한 품목은 샴푸(-12.8%)와 고추장(-8.2%), 쌈장(-6.3%), 분유(-4.0%), 참치(-3.4%) 등이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