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국내 전 신용평가사로부터 신용등급 A+획득

포스코건설 전경. 매일신문DB 포스코건설 전경. 매일신문DB

포스코건설이 건설사 가운데 유일하게 국내 3대 신용평가사로부터 신용등급 A+를 획득했다.

포스코건설은 한국신용평가, 한국기업평가에 이어 19일 나이스신용평가에서도 A+로 평가받았다. 나이스신용평가는 포스코건설의 무보증사채 신용등급을 A0(긍정적)에서 A+(안정적)로, 기업어음 신용등급을 A2에서 A2+로 한 단계씩 상향조정했다. 앞서 한국신용평가, 한국기업평가는 지난 6월 포스코건설의 신용등급을 A0에서 A+로 조정한 바 있다.

나이스신용평가는 포스코건설이 건축부문에서 우수한 분양성과를 거두고 있고, 원활한 입주잔금 회수에 따른 차입금 감축 등이 재무부담 완화로 이어지고 있다고 봤다. 또 코로나19 여파에도 주택사업에서 기성금 수령이 원만했고, 사이버 모델하우스 운영 등으로 분양일정도 차질 없이 진행됐다는 점을 높게 평가했다.

여기에다 영업 현금흐름을 유연하게 하기 위해 브라질 CSP 잔여 유보금 회수 등을 실현했다. 이 밖에 포스코그룹의 수주물량을 지속적으로 늘려가고 있고, 건축 외 부문(플랜트·토목)에서도 매출 비중을 확대하는 등 사업 포트폴리오의 안정적 다각화도 신용등급 상향조정의 이유가 됐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상향된 신용등급을 기반으로 안정된 재무구조 수립과 견실한 성장이 병행될 수 있도록 양질의 수주를 지속적으로 늘려나가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