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대구세무서까지 1시간 반, 달성지서 신설을"

[대구지방국세청 국감현장] 추경호 의원 세정 업무 지원 요청

국민의힘 추경호 의원이 20일 대구 중구 동인동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대구지방국세청과 한국은행 대구경북·포항본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추경호 의원이 20일 대구 중구 동인동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대구지방국세청과 한국은행 대구경북·포항본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 달성군 소재 기업 수가 증가하면서 세정 업무 지원을 위한 달성지서 신설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20일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에서 열린 대구지방국세청 국정감사에서 추경호 국민의힘 의원(대구 달성)은 "달성군에 국가산업단지와 테크노폴리스가 들어서고 기업들이 속속 입주하면서 세정 업무 수요가 급증하고 있지만, 업무를 보기 위해서는 남대구세무서까지 가야 해 기업인들의 불편이 크다"면서 "곳에 따라서는 세무서까지 가는데 1시간 반가량이 소요되기도 해 달성지서 신설을 검토해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최시헌 대구지방국세청장은 "납세 서비스 개선을 위해서 지서 수준의 서비스센터는 필요하다고 본다"면서 "본청에 건의해 보겠다"고 답변했다.

또 추 의원은 "코로나19 타격으로 인해 지역 경제가 어려운데 세금 때문에 죽겠다는 기업인들의 하소연을 많이 듣고 있다"면서 "이런 현장의 이야기들을 취합해 중앙에 전달하려는 지방청의 노력이 더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