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8월 제조업 생산, 7월보다 더 줄어

코로나19 재확산 속 전국적인 서비스업 생산 감소 두드러져

대구경북의 지난달 광공업 생산이 7월보다 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재확산 탓에 전국적인 서비스업 생산도 줄었다.

동북지방통계청이 29일 발표한 대구경북산업활동동향 발표에 따르면, 지난달 대구의 광공업 생산은 전월대비 4.7% 감소했다. 지난해 같은달에 비해서도 17.2% 감소했다.

이는 지난 7월의 광공업 생산이 전월대비 16.4% 증가, 전년 동월 대비 15.3% 감소한 것에 비해 부진한 성적표다. 품목별로는 금속가공( -32.0%), 자동차(-19.0%), 기계장비(-19.3%)의 부진이 두드러졌다.

경북의 지난 8월 광공업 생산은 전월대비 0.6% 늘었으나 전년동월에 비해서는 8.9% 감소했다. 이 역시 지난 7월에 전년동기대비 5.4% 감소했던 데 비해 나빠진 수치다.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통신(-14.9%), 전기장비(-26.0%), 1차금속(-5.1%) 부진 영향이 컸다.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8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全) 산업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은 전월보다 0.9% 감소했다. 설비투자는 한 달 전보다 4.4% 줄었고 수도권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조치가 시행됐지만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은 한 달 전보다 3.0% 증가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8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全) 산업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은 전월보다 0.9% 감소했다. 설비투자는 한 달 전보다 4.4% 줄었고 수도권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조치가 시행됐지만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은 한 달 전보다 3.0% 증가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지난달 국내 전체 산업 생산은 전월대비 0.9% 줄며 3개월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특히 서비스업은 사회적 거리두기 직격탄을 맞으며 5개월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서비스업 생산은 지난달 1.0% 감소, 5개월 만에 내리막을 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