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차원 그린뉴딜 추진체계 수립해야" 관련 정책 세미나에서

28일 대구경북연구원, 미래전략아카데미, 대구경북에너지미래포럼 주최 행사
그린뉴딜 정책, 지역 일자리 창출 및 경제 재도약 기회 될 수 있어

김종달 경북대 경제통상학부 교수가 28일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국가그린뉴딜정책과 대구경북 대응방안' 세미나에서 주제 발표를 하고 있다. 김윤기 기자 김종달 경북대 경제통상학부 교수가 28일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국가그린뉴딜정책과 대구경북 대응방안' 세미나에서 주제 발표를 하고 있다. 김윤기 기자

정부가 2025년까지 160조원을 투자해 저탄소 분산형 에너지 확산 등 '녹색산업' 생태계를 강화하는 '그린뉴딜' 계획이 대구경북 경제도약의 새로운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28일 대구경북연구원, 미래전략아카데미, 대구경북에너지미래포럼의 공동 주최로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국가그린뉴딜 정책과 대구경북 대응방안' 세미나에서다.

이날 발표자로 나선 양이원영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한국의 그린뉴딜 정책과 지역의 대응방안'이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그린뉴딜 정책의 일자리 창출 효과를 강조했다.

그는 "재생에너지가 내수, 수출, 일자리, 지역 경제 모두를 잡을 수 있을만큼 일자리 창출 효과가 크다는 분석이 있다"며 "지역 내에도 관련 분야에 높은 경쟁력을 갖춘 기업이 다수 있고, 그린뉴딜이 대구경북 지역의 새로운 지역경제 도약 기회이자 기후위기 극복에도 동참하는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종달 경북대학교 경제통상학부 교수(대구경북에너지미래포럼 대표)는 대구경북 그린뉴딜 추진방향과 과제를 주제로 한 발표를 통해 지역 사회 차원에서의 대응방안을 제시했다.

그는 대구경북이 그간 해오던 에너지 전환 정책을 체계적으로 운영하는 것이 그린뉴딜 정책에서 성과를 내는 첫 걸음이라고 지적하며, 관련 정책이 슬로건에 그치지 않도록 지역 차원에서도 조례나 정책 등을 개발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김 교수는 "기술사업화, 펀딩, 교육, 인프라 구축이 함께 이뤄져야 한다. 특히 대구경북 그린뉴딜 전담조직 설립 및 제도 및 재원마련하는 등 그린뉴딜 추진체계 수립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