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텍연구원 신발용갑피소재 개발 성공

울, 나일론, 아라미드 합성… 양모섬유 흡습, 향균작용에 내구성 더해
전기자동차 시트, 가구용 내장재에도 활용 가능

다이텍연구원 전경. 매일신문DB 다이텍연구원 전경. 매일신문DB

다이텍연구원이 새로운 '신발용 갑피(겉가죽)' 소재 개발에 최근 성공했다. 이 소재는 전기차 시트, 가구용 내장재 등에도 활용 가능성이 있어 국내외 신규시장을 공략하는 데도 보탬이 될 전망이다.

다이텍연구원 염색지능화연구센터는 '델타구조 방적사'를 활용한 신규 신발용 갑피소재 개발에 성공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다이텍연구원이 2017년부터 3년간 '산업기술혁신사업 글로벌전문기술개발'의 국비지원을 받아 주관기관인 ㈜신한모방을 비롯해 와텍, 덕산엔터프라이즈, 삼덕통상, 한국섬유개발연구원과 공동연구를 진행한 성과다.

연구진은 울, 나일론, 아라미드 등 다양한 섬유를 안정적으로 복합화시키는 삼각단면구조를 가지면서 외부 마찰에 강한 구조의 방적사 제조 기술을 개발했다.

이 소재는 양모섬유특유의 흡습, 항균작용을 가지면서도 신발갑피로 써도 문제가 없을 만큼 물리적 마찰에 대한 내구성 등을 갖춘게 특징이다.

기존 100% 양모 소재만 사용할 경우 인장강도가 100N(뉴턴) 이하, 파열강도 800㎪(킬로파스칼) 이하, 내마모성도 2만회 이하로 신발 갑피로 쓰기에는 품질이 떨어졌으나, 이번에 개발된 소재는 인장강도 800N 이상, 파열강도 1천600㎪, 내마모성 5만회 이상의 성능을 달성했다.

델타구조 방적사를 활용해 만든 신발 시제품 사진. 다이텍연구원 제공 델타구조 방적사를 활용해 만든 신발 시제품 사진. 다이텍연구원 제공

다이텍 관계자는 "이번 연구를 통해 국내뿐만 아니라 수출지역의 특성을 고려한 다양한 델타구조 방적사 및 편직물 개발을 통해서 맞춤식 시장 공략이 기대되고 있다"며 "특히 최근 들어 전기자동차 시트, 가구용 내장재, 신발 갑피에 대한 국내외 바이어들의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는데 이 소재를 활용한 관련 제품들의 수출 시장 창출 및 확대도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