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세계 최초 흑연 사용한 쾌삭강 개발 성공

납쾌삭강 대체할 수 있는 친환경 제품

포스코가 개발한 친환경 흑연 쾌삭강(PosGRAM)을 정밀 가공해 제작한 기계 부품. 포스코 제공 포스코가 개발한 친환경 흑연 쾌삭강(PosGRAM)을 정밀 가공해 제작한 기계 부품. 포스코 제공

포스코(회장 최정우)가 세계 최초로 친환경 흑연을 사용해 쾌삭강(제품명 PosGRAM) 양산제품 개발에 성공했다. 포스코가 개발한 포스그램(PosGRAM)은 전량 수입에 의존하던 납 쾌삭강을 대체할 수 있다는 점에서 앞으로 시장 확대 가능성이 밝다.

쾌삭강은 원형 단면에 가늘고 긴 철강재인 선재 제품 중 하나로, 깨끗하고 빠르게 잘리는 특성을 갖고 있다. 주로 복잡한 모양이나 치수 정밀도가 중요한 자동차, 전기·전자 및 사무자동화 기기의 정밀부품을 만드는 데 사용된다.

기존 쾌삭강은 절삭성을 높이기 위해 납을 첨가해 왔다. 하지만 납은 제품 생산, 가공, 재활용 처리 때 마이크로미터(㎛) 크기의 미세 입자로 공기 중에 퍼져나가 작업자에게 염증이나 신경계 손상 등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다.

이런 탓에 유해물질 제한 국제지침인 RoHS(유럽연합의 전기전자 제품 유해물질 제한지침)와 ELV(유럽연합의 폐자동차 처리지침)에서는 제품 내 납 함유량을 최대 0.1%까지로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납 쾌삭강은 대체제품이 없어 별도 예외 규정에 따라 최대 0.35% 까지 납 함유를 허용하고 있다.

포스코는 납 함유에 대한 우려와 앞으로 국제 규제가 강화되는 움직임 속에 친환경 소재인 흑연을 활용해 납 쾌삭강 이상의 우수한 절삭성을 확보한 포스그램을 개발한 것은 매우 의미있는 성과라고 평가했다.

쾌삭강 시장은 세계적으로 연간 100만t 규모로 추정되며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이 납을 함유한 제품이다. 국내에서는 납 쾌삭강 생산업체가 없어 연간 약 2만3천t을 일본 등에서 전량 수입해 오고 있다.

포스코는 흑연 쾌삭강 양산으로 앞으로 전량 수입에 의존하던 납 쾌삭강 수요를 상당 부분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포스그램 판매 확대를 위해 고객사별 설비 특성에 맞는 절삭 조건과 공구 선택에 대한 솔루션 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며 "인체에 무해한 친환경 제품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국내외 시장점유율을 높이는데 주력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