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키워드] 바나나 먹는 아이 광고

아우디 광고 이미지. 아우디 제공 아우디 광고 이미지. 아우디 제공

독일 자동차 브랜드 아우디는 한 소녀가 바나나를 들고 차 앞 그릴에 기대어 서 있는 광고를 선보였다가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3일(현지시간) BBC에 따르면 아우디는 신형 RS4 광고 이미지에 소녀가 신형 차량에 기대 선글라스를 끼고 바나나를 먹는 모습을 담았다. '심장 박동을 더 빠르게-모든 방면에서'라는 광고 문구도 넣었다.

광고가 공개되자 네티즌들은 아이를 선정적으로 이용한다는 비난을 쏟아냈다. 특히 "금발 여성, 스포츠카, 바나나는 남성 욕정의 대표적 상징물"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아우디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우리 또한 어린이를 걱정한다. 광고 이미지를 더는 사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