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미 땡큐!"…코스피 1.4% 올라 2,310선 돌파

2018년 10월 이후 1년10개월만에 최고

5일 코스피가 1% 넘게 상승해 2,310선을 돌파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1.89포인트 오른 2,311.86으로 거래를 마쳤다. 사진은 이날 오후 장을 마친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모습. 연합뉴스 5일 코스피가 1% 넘게 상승해 2,310선을 돌파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1.89포인트 오른 2,311.86으로 거래를 마쳤다. 사진은 이날 오후 장을 마친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모습. 연합뉴스

5일 코스피가 1% 넘게 상승해 2천310선을 돌파하면서 연고점을 또 한번 새로 썼다. 코스피 지수가 2310선에 육박한 것은 2018년 10월 이후 1년 10개월 만이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1.89포인트(1.40%) 오른 2,311.86으로 거래를 마쳤다.

기관은 3천638억원, 외국인은 456억원을 각각 순매도했지만 개인이 4천296억원어치를 순매수하면서 상승을 이끌었다.

코스닥지수도 크게 올라 전 거래일보다 11.93포인트(1.43%) 오른 847.28로 장을 종료했다. 이는 2018년 6월 15일 종가 866.22를 기록한 이후 약 2년 2개월 만의 최고가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