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국내 아파트 취득 급증…1천여명은 3년여간 2채이상 취득

2만3천219명이 아파트 2만3천167채 취득…7조6천726억원 어치
중국인 58.6%, '검은머리 외국인' 4.2%

올해 들어 외국인의 국내 아파트 매입이 크게 늘었다.

3일 국세청에 따르면 2017년부터 올해 5월까지 국내 아파트를 취득한 외국인은 2만3천219명이며, 이들이 매입한 물량은 2만3천167채로 집계됐다.

이 기간 거래금액은 7조6천726억원이다.

외국인의 연도별 아파트 매입 물량은 2017년 5천308채에서 지난해 7천371채로 늘었다.

올해 5월 말까지 취득량은 3천514채, 1조2천539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에 견줘 수량으로 26.9%, 금액으로 49.1%가 급증했다.

매입자의 국적은 중국과 미국이 각각 1만3천573채(58.6%)와 4천282채(18.5%)를 차지했고, 캐나다, 대만, 호주, 일본 순으로 많았다.

외국인 매입자 중 한국 주민등록번호를 보유한 적 있는 이른바 '검은머리 외국인'은 985명(4.2%)이다.

외국인이 아파트를 매입한 지역은 경기도에 1만93건(43.6%)이 집중됐고, 서울과 인천이 각각 4천473건(19.3%)과 2천674건(11.5%)으로 뒤를 이었다.

거래금액을 보면 서울(3조2천725억원)이 42.7%로 가장 앞섰고, 경기도(2조7천483억원)가 35.8%로 뒤를 이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