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판길 한국뇌연구원장, 2020년 ‘대한민국 최고과학기술인상’ 수상

생명현상 기본 개념 ‘신호전달 기전’ 새 패러다임 정립
“연구현장서 함께 노력한 분께 감사, ‘함께하는 연구’ 주력할 것”

서판길 한국뇌연구원 원장. 뇌연구원 제공 서판길 한국뇌연구원 원장. 뇌연구원 제공

서판길 한국뇌연구원 원장이 '대한민국 최고과학기술인상'을 수상했다.

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뇌연구원 등에 따르면 2020년 대한민국 최고과학기술인상 수상자로 서 원장이 선정됐다.

통합심사위원회 한민구 위원장(한국공학한림원장)은 "서 원장은 생명현상 이해의 기본개념인 '신호전달 기전'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정립하고 연구결과를 세계 최고수준 학술지인 셀(Cell), 사이언스(Science), 네이처(Nature) 등에 발표해 우리나라 생명과학의 위상을 드높였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서 원장은 신호전달 핵심 요소인 포스포리파아제C(PLC)를 뇌에서 분리·정제하고 유전자를 복제(cloning)하는 데 성공했다. 이어 PLC를 매개로 하는 신호전달 과정을 분자, 세포 및 개체 수준에서 작동원리를 정립했다.

아울러 생체 신호전달의 기본개념을 확장해 줄기세포 분화의 정교한 조절 과정을 규명했고, 신호전달 과정의 불균형은 세포 성장 이상을 유도하고 암이나 다양한 뇌질환을 초래한다는 사실을 발견해 난치병 진단과 치료에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했다.

서 원장은 이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올해 2월 말 기준 348편의 논문을 국제 저명학술지에 게재하고, 개별 연구자가 축적한 연구 성과의 우수성을 가늠하는 지표인 논문 피인용수 1만4천번 이상을 기록하는 등 최고 수준의 과학자임을 증명했다.

지난해에는 '뇌과학 올림픽'이라고 불리는 '제10차 세계뇌신경과학총회(IBRO 2019)'를 대구에서 성공적으로 개최하고, 직전 대회의 2배에 가까운 100개국 4천500명의 참석을 이끌어내는 등 한국 과학기술의 국제 경쟁력과 위상을 높였다.

서 원장은 "국내 과학기술분야 최고의 명예와 권위를 자랑하는 이 상을 받을 수 있도록 함께 연구현장에서 노력하고 도와준 많은 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는 함께하는 연구, 학제 간 연구 등에 주력하고자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대한민국 최고과학기술인상은 뛰어난 과학기술인을 발굴하고자 2003년부터 시상해 온 상이며 올해까지 모두 43명이 수상했다.

올해 수상 후보는 모두 21명이었으며, 최종 선정된 1명에게는 오는 3일 열리는 대한민국과학기술연차대회 개회식에서 대통령 상장과 상금 3억원이 수여된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