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 코로나19 피해기업에 1조2천억원 지원

영화관, 유통업 등 피해규모 큰 산업에 우선 지원

신용보증기금 전경. 연합뉴스 신용보증기금 전경. 연합뉴스

신용보증기금은 코로나19 피해기업에 유동화회사보증(P-CBO) 방식으로 1조2천억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했다고 29일 밝혔다.

P-CBO는 개별기업이 발행하는 회사채 등을 기초자산으로 유동화증권을 발행해 기업이 직접금융시장에서 장기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다.

신보는 특히 이번 회사채 발행 지원으로 영화관 CJ CGV, 의류제조업체 태평양물산, 유통업체 이랜드리테일 등 코로나19로 직접적인 피해를 입은 기업에 5천억원을 우선 지원했다.

이외에도 자동차, 조선, 석유화학, 디스플레이 등 정부가 지정한 주력산업 및 소재·부품·장비기업 등에도 4천200억원의 자금을 공급했다.

신보 관계자는 "신보는 성장성 있는 기업이 일시적 유동성 부족으로 경쟁력을 상실하지 않도록 적극 지원해 우리 경제의 도약을 견인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