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올해 -0.2% 성장 전망…22년만의 역성장

내년 3.1%…소비자물가 상승률 올해 0.3%·내년 1.1%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한국은행 제공.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한국은행 제공.

한국은행이 28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올해 우리나라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0.2%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한은이 마이너스 성장률 전망을 내놓은 것은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7월의 -1.6%(2009년 성장률 예상) 이후 11년만이다. 만약 실제로 역성장이 일어난다면 이는 IMF위기가 일어난 98년 이후 22년만의 역성장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한은은 이날 발표한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1%에서 -0.2%로 2.3%포인트(p) 하향 조정했다.

앞서 지난 3월 한은은 올해 예상 성장률을 2.3%에서 2.1%로 한 차례 낮췄지만, 이후 각종 지표에서 코로나19 사태의 경제 타격이 더 심각한 것으로 속속 확인되자 이를 반영해 2.3%포인트(p)나 한꺼번에 끌어내린 것이다.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3.1%를 제시했다.

한은은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0.3%에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내년에는 1.1%로 회복할 것으로 전망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