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포항시 전기 시내버스 도입 준비 착착

27일 전기버스 전시 및 시승행사 가져
전국 최초 15인승 중형 전기버스 도입

이강덕 포항시장(왼쪽)과 한진욱 포항시의회 부의장 등이 올해 시내버스 노선개편에 투입될 전기버스를 직접 타보며 시승 소감을 나누고 있다. 포항시 제공 이강덕 포항시장(왼쪽)과 한진욱 포항시의회 부의장 등이 올해 시내버스 노선개편에 투입될 전기버스를 직접 타보며 시승 소감을 나누고 있다.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시가 전기버스를 활용한 시내버스 노선개편에 속도를 내고 있다.

27일 포항시는 향후 도입할 전기버스 2대를 모의 노선에 투입하고 전시 및 시승행사를 개최했다. 전기버스는 오는 7월말 시행할 시내버스 노선개편 시 도입될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는 지난달 선정한 현대자동차의 대형 일렉시티 256과 중형 카운티 일렉트릭이 공개됐다. 특히 중형 전기승합차인 카운티 일렉트릭은 포항시에서 최초 선보이는 모델이다.

시승행사는 포항시청~이동사거리~이마트~양학동~오광장~시외터미널~시청으로 돌아오는 7㎞ 구간을 운행했다.

오광장에서 환승하는 방식으로 포항시 관계자 등이 직접 탑승해 전기버스의 승차감을 확인하고 배터리 성능 등에 대한 점검도 함께 이뤄졌다.

한편, 포항시는 올해 현행 109개 노선, 200대 버스 운행을 119개 노선, 263대로 개편해 10개 노선, 63대(대형 18대·중형 45대)를 추가 서비스 할 계획이다.

추가되는 63대 버스는 미세먼지 등 시민들의 대기환경 질에 대한 관심이 지속적으로 커짐에 따라 전량 전기버스를 도입하기로 했다.

현재 환경부 인증을 받은 대형 전기버스는 국내 4개사 11종의 차량과 외국산 9개사 20종의 차량이 있다. 중형 전기버스는 국내 2개사 3종의 차량과 외국산 4개사 4종의 차량이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시민들께서 쾌적하고 편리한 친환경 버스를 많이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확대 추진할 것"이라며 "노선개편 준비 작업을 철저히 해 더 빠르고, 더 편리하고, 더 환경 친화적인 시내버스 노선개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