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64% "세대차이 느낀다"…40대 69% 체감 '최고'

윗세대 '의무 중심', 아랫세대 '권리중심' 갈등 유발
가족같은 회사 아닌 '프로팀' 같은 회사 만들어야

대한상공회의소는 8일 30개 대·중견기업 직장인 약 1만3천명에 대한 실태조사를 기초로 세대별 심층 면접을 거쳐 작성된 '한국기업의세대갈등과 기업문화 종합진단 보고서'를 발표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대한상공회의소는 8일 30개 대·중견기업 직장인 약 1만3천명에 대한 실태조사를 기초로 세대별 심층 면접을 거쳐 작성된 '한국기업의세대갈등과 기업문화 종합진단 보고서'를 발표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대한상공회의소가 국내 30개 기업 직장인을 심층조사한 결과 직장내 세대차이와 이로 인한 갈등이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해법으로는 '가족같은 회사'에서 '프로팀 같은 회사'로의 전환을 꼽았다.

대한상공회의소는 8일 '직장 내 세대갈등과 기업문화 종합진단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는 국내 30개 대기업 및 중견기업 직장인 1만3천명에 대한 실태조사를 기초로 세대별 심층면접을 거쳐 만들어졌다.

이 조사에서 직장인 63.9%가 세대차이를 느끼고 있다고 답했다. 연령별로는 20대, 30대의 체감도는 각 52.9%, 62.7%였다. 반면 40대, 50대는 69.4%, 67.3%로 윗세대로 갈수록 세대차이 체감이 컸다.

 

일례로 실태조사에서 '성과를 위해 야근은 어쩔 수 없다'는 항목에 대해 40대와 50대의 긍정응답은 각 35.5%, 42.8%였다. 반면 20대와 30대는 26.9%, 27.2%만이 긍정했다. 대한상의는 '의무 중심' 으로 생각하는 윗세대가 맡겨진 일을 우선하는 반면 '권리 중심'으로 생각하는 아랫세대는 근로계약서상 근무시간을 중요시한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직장 내 세대갈등의 표면적 원인으로 세대 변화를 꼽았다. 밀레니얼세대가 사회에 진출해 개인주의 성향이 높아졌다는 의미다. 실제 이번 실태조사에서도 2030세대는 '조직 이 성장해야 내가 있다'거나 '조직을 위해 개인을 희생할 수 있다'는 항목에서 4050세대에 비해 '동의한다'는 응답이 현저히 낮았다.

대한상의 보고서는 세대갈등을 넘어서려면 조직 체질을 '가족 같은 회사'에서 '프로팀 같은 회사'로 만들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선수가 팀을 위해 뛸 때, 팀은 선수가 원하는 것을 준다"는 원칙을 도입해야 한단 의미다.

박준 대한상의 기업문화팀장은 "조직의 지향점을 '프로팀'처럼 하면 리더는 '프로팀 코치'와 같은 역량을 갖추려 할 것이고, 팔로워는 '프로 선수'와 같이 팀에 공헌해 인정받으려 할 것"이라며 "좋은 조직이란 결국 일하기 좋으면서도 경쟁력이 있는 조직"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