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서민 돈줄 악화되자 불법사금융 활개

직장인 A(39)씨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남편 식당의 적자가 쌓이고 소상공인 대출은 여의치 않자 사방으로 대출을 알아보는 중이었다. 그는 최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직장인 대상 정부지원 신용대출'이라는 광고를 보고 연락, "이자율 8%에 신분증 사진을 보내면 내일 바로 2천만원 입금이 가능하다"는 답을 받았지만 업체번호가 아닌 개인 휴대전화로 전화를 걸어온 것이 못내 찜찜했다.

A씨는 "담당자가 '02 혹은 070 번호로 전화하면 안받는 경우가 많아 휴대전화로 연락했다'고 해명했지만 믿을수가 없었다"며 "'서민금융지원센터'라며 정부 기관인 것처럼 말했지만 알고보니 교묘하게 이름을 속인 대부업체였다"고 분개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들의 시름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대출이 지연되거나 저신용으로 대출받기 어려운 서민들이 불법사금융 시장으로 떠밀리고 있다.

특히 정부가 대거 정책 자금을 푼 점을 이용해 마치 '서민금융지원센터', '코로나19 통합대환대출' 등 공적자금을 취급하는 공공기관인 것처럼 오인하게 만드는 광고도 기승을 부리고 있다.

태극기 모양과 관공서 로고, '저금리 금융지원', '직장인 대상 정부 지원 대출 모바일 신청' 등의 문구를 이용, SNS나 온라인, 문자메시지 등으로 유혹하는 것이다.

올들어 지난달 말까지 금융감독원이 운영하는 불법사금융 신고센터에 접수된 사채 등 불법사금융 관련 피해상담은 3만2020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약 45% 늘었다.

불법 대출 광고가 활개치면서 금감원이 지난달 26일 소비자경보(주의)를 발령했지만 이런 광고는 여전히 사라지지 않고 있다.

아울러 제도권 금융의 가장 마지막 단계인 대부업계마저 시장 상황 악화를 이유로 상위 29개사 중 10곳이 신규 대출을 중단하면서 불법사금융 피해는 더욱 커질 우려가 높다.

금감원 관계자는 "공공기관은 휴대전화 앱이나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대출 광고를 하지 않는다"며 "특히 개인정보를 요구하면서 앱 설치를 유도하면 대출 사기에 해당하므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