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회원국, 공공데이터 개방해 코로나19 대응 힘 합친다

NIA·보건복지부, OECD 공공데이터 전문가 그룹에 참여
“한국 정부가 개방한 공공데이터에 많은 관심”

국가별 코로나19 공공데이터 개방 현황. NIA 제공. 국가별 코로나19 공공데이터 개방 현황. NIA 제공.

코로나19 공동 대응을 위해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회원국들이 관련 공공데이터 개방과 활용에 협력하고 있다.

8일 한국정보화진흥원(NIA)에 따르면 지난달 18일 'OECD 공공데이터 전문가 그룹'(이하 전문가 그룹) 주도로 열린 영상회의에서 참여국들은 자국의 코로나19 공공데이터를 개방·공유했다. OECD 회원국과 비회원국, 데이터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전문가 그룹은 매년 6월 OECD 본부가 있는 프랑스 파리에서 당해 의제에 따라 공공데이터 정책을 논의한다.

특히 OECD 회원국과 연구진은 한국이 개방한 공적 마스크 판매 정보, 선별 진료소 현황, 국민안심병원 현황 등 공공데이터와 민간 협력 사례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한국은 NIA와 행정안전부가 대표 자격으로 전문가 그룹에 참여하고 있다.

NIA에 따르면 한국 이외에도 대다수의 OECD 회원국은 코로나19 환자 일일 현황과 지역별 확진자 현황 등을 공공데이터로 개방하고 있다. 예를 들어 지난 1일 기준 누적 확진자 규모가 10만명을 넘어선 이탈리아는 지역별 환자 수를 즉시 활용 가능한 형태로 개방하고 실시간 상황판 및 데이터 시각화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전문가 그룹은 오는 6월 열리는 회의에서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코로나19 대응 방향을 추가로 논의할 계획이다. 이 자리에서 한국도 관련 데이터를 추가 개방할 계획이다.

문용식 NIA 원장은 "코로나19 데이터의 신속한 개방과 활용은 매우 중요하다"며 "정부 기관과 함께 국제적 공조에 기여할 것"이라고 했다.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세계 각국의 공공데이터 개방 및 활용 현황을 담은 심층 분석 보고서는 NIA 홈페이지(www.nia.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