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신세계그룹, 코로나19 극복위해 각 10억원지원

대구·경북 지역의료 지원인력과 소외계층 지원 등 지역사회 안전 위해 사용

신세계그룹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즘-19(코로나19) 피해 복구를 지원하기 위해 10억원의 성금을 지원한다고 27일 밝혔다.

성금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대구경북 지역의 의료 인력과 소외계층 지원 등에 우선적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신세계그룹은 성금 기탁 외에도 앞으로 지역사회의 일원으로 코로나19의 빠른 극복을 위한 노력에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세계그룹 정용진 부회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헌신하고 있는 의료 인력을 지원하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외 계층에 도움을 주기위해 성금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 조기 극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신세계그룹은 지난 24일,이마트를 통해 마스크 10만장을 대구광역시사회재난과에 기부한 바 있다.

현대백화점그룹도 이날 대구지역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피해 복구를 위해 10억원을 내놨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통해 대구시에 10억원을 긴급 지원했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현대백화점그룹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현장에서 헌신적으로 노력하고 있는 의료진과 의료지원 봉사자, 방역 인력 등을 위해 생필품과 위생용품 지원에도 나설 예정이이라고 덧붙였다.

현대백화점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협력사들의 경영 안정을 위해서도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상생협력기금' 500억원을 긴급 조성해 업체별로 최대 1억원까지 무이자 지원한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