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트코, 대구 매장에 마스크 집중 공급…'회원 당 1상자'

대구에 우선 공급, 추후 전국으로 확대

코스트코가 전국 매장 중 대구 지역(대구점·혁신도시점)에 마스크 물량을 우선 집중하기로 했다. 대구경북 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전파가 가속화하면서 지역민 마스크 판매 문의가 폭증한 영향이다.

22일 코스트코 콜센터 안내에 따르면 코스트코는 이날부터 대구지역 코스트코를 중심으로 마스크를 우선 판매한다. 추후 물량을 확보하는 대로 전국 매장으로 판매량을 점차 늘릴 계획이다.

이날 오전 코스트코 대구점에선 마스크를 사려는 인파가 매장 내 긴 줄을 이뤘다. 코스트코 측은 최대한 많은 고객에게 마스크를 공급하고자 회원카드 1개 당 마스크 1상자 등으로 구매 수량을 제한해 판매 중이다.

코스트코 방문객들에 따르면 이날 마스크를 사는 데만 1시간 이상 든 것으로 전해졌다. 한 시민은 "판매대에서 마스크 진열대, 매장 입구, 매장 바깥까지 길게 늘어선 인파 때문에 마스크만 사러 갔다가 1시간 30분 만에 빠져나왔다"고 말했다.

22일 오전 코스트코 대구혁신도시점 앞에서 마스크를 사려 기다리는 시민들. SNS 실시간대구 제공 22일 오전 코스트코 대구혁신도시점 앞에서 마스크를 사려 기다리는 시민들. SNS 실시간대구 제공
코스트코 대구점. 매일신문 DB 코스트코 대구점. 매일신문 DB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