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기업들, 우한 폐렴 영향 최소화에 비상, 중국 수출 타격 없을까 우려

우한 악재 예의주시, 중국 출장 금지, 사업장 출입구에 열화상 카메라 설치 등

수출도시 경북 구미에도 우한 폐렴 우려가 커지고 있다. 구미국가산업단지 전경. 구미시 제공 수출도시 경북 구미에도 우한 폐렴 우려가 커지고 있다. 구미국가산업단지 전경. 구미시 제공

구미국가산업단지 기업체에도 우한 폐렴 비상이 걸렸다. 중국 출장 금지령은 물론 사업장 출입구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하는 등 직원 위생 관리에 안간힘을 쏟고 있다.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 LG화학 등은 임직원들에게 중국 출장을 금지했다. 중국 출장을 다녀온 직원들에게는 휴가를 권장하고 있다. 구미산단 기업체 중 규모가 가장 큰 사업장인 LG디스플레이 구미사업장과 삼성전자 구미 스마트시티는 사업장 출입구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하기도 했다.

구미산단 내 대기업 관계자들은 "다중이용시설 방역 등 감염 방지를 위해 검역을 강화하며 대내외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 수출 의존도가 높은 구미산단 특성상 수출기업들은 '우한 악재'가 생산 및 수출에 타격이 없을까 우려하고 있다. 구미의 대중국 수출 비중은 전체 수출액의 35% 정도를 차지할 정도로 중국 의존도가 높다. 중국에 사업장을 두고 생산·수출을 하는 기업도 많다.

중국 현지에 공장을 가동 중인 한 중소기업 대표는 "미·중 무역분쟁에 이어 우한 악재까지 겹칠 경우 생산, 수출 차질이 불가피해 이중고를 겪을 수밖에 없다"고 걱정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