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청약, 이제는 '청약홈'에서…자격 관련 정보 사전 확인 가능

내달 3일부터 개시…21일 청약시스템 변경 주택법 개정안 국무회의 통과

'아파트투유'를 대신할 청약시스템 '청약홈'(www.applyhome.co.kr)이 다음달 3일부터 개시된다. 주택 소유 여부, 부양가족 수 등 자격 관련 정보를 사전에 확인하는 기능도 더해진다.

청약시스템 운영 기관을 금융결제원에서 한국감정원으로 변경하는 등의 내용이 담긴 주택법 개정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하면서 청약시스템이 청약홈에서 진행되게 됐다.

청약홈을 이용하면 청약 신청 전에 세대원 정보, 무주택 기간, 청약통장 가입 기간 등 청약 자격을 확인할 수 있다. 사전 동의 절차를 거치면 세대 구성원 정보를 포함한 일괄 조회도 가능하다.

이는 청약 신청자의 입력 오류로 당첨이 취소되는 사례를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다.

청약신청 진행 시 화면 전환 단계는 기존 10단계에서 5단계로 줄어든다. GIS(지리정보시스템)를 기반으로 청약 예정 단지 인근의 기존 아파트 시세 등 정보와 최근 분양이 완료된 단지의 분양가, 경쟁률 정보도 제공한다.

과거 전용 사이트를 통해서만 청약 신청이 가능했던 KB국민은행 청약계좌 보유자 역시 청약홈을 통한 신청이 가능하다.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 30분 사이에는 전용 상담센터를 운영한다.

한국감정원은 "다음 달 1~2일 15개 금융기관과 금융망 연계가 예정돼 있어 청약계좌 순위 확인과 청약통장 가입·해지 등 입주자저축 관련 은행 업무가 제한되는 점은 유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