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영세자영업자 대출 건전성 빠르게 악화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 분석, "전반적 건전성은 안정적"
"영세자영업자의 대출 규모는 늘고 상환능력 취약이 두드러짐에 따라 대책 마련 필요"

지역별 자영업자 LTI비교.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 제공 지역별 자영업자 LTI비교.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 제공

대구경북 자영업자 대출이 비은행권을 중심으로 늘어나는 가운데 특히 영세자영업자의 대출 건전성이 빠르게 악화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20일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에 따르면 작년 6월 말 현재 대구경북 자영업자 대출은 59조7천억원으로 6개월 만에 1조9천억원이 늘었다. 대구는 38조1천억원으로 6천억원, 경북은 21조6천억원으로 1조3천억원이 각각 늘었다.

이 가운데 은행권 대출이 61.9%(37조원), 비은행권은 38.1%(22조7천억원)이며, 비은행권 대출은 2015년 28.5%에서 지난해 6월 말 38.1%까지 가파르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출을 받은 자영업자를 업종별로 살펴보면 부동산임대업(29.9%), 제조업(18.6%), 도소매업(14.1%), 음식·숙박업(9.6%) 순이다.

대출 유형으로는 부동산담보대출이 40.3%(24조원), 나머지는 신용대출·할부·리스·카드론 등이었다.

이 중 가장 문제로 지적된 것은 저소득·저신용·장기연체가 높은 영세소득자들의 대출이다.

자영업자의 소득 대비 대출비율(LTI)로 따져봤을 때, 지난해 6월 말 현재 대구의 LTI는 911%로 비수도권 가운데 최고 수준으로 분석됐다. 소득구간별로는 저소득층(1천380.9%), 고소득층(909.1%), 중소득층(430.8%)순으로 나타나, 특히 저소득층의 채무상환능력이 취약한 것으로 드러났다.

저신용 자영업자 장기연체대출 비중.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 제공 저신용 자영업자 장기연체대출 비중.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 제공

대구경북지역 자영업자 가운데 장기연체대출(90일 이상) 비중도 2017년 이후 증가 추세다. 그 중에서도 저신용 자영업자의 장기연체 증가폭이 2017년 말 11%에서 지난해 6월 16%까지 급증했다. 장기연체대출은 금융권보다는 단위조합이나 새마을금고, 신협 등 제2금융권에서 상대적으로 증가폭이 컸다.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는 지역 경기 부진이 장기화하거나 유통업 등의 온라인화가 계속될 경우 한계 자영업자를 중심으로 대출 건전성이 악화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했다.

분석을 맡았던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 임종혁 기획금융팀 과장은 "지역의 경우 고소득·고신용 자영업자의 대출 비중이 높아 전반적인 건전성은 양호하지만, 영세 자영업자와 비은행권의 대출이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금융회사는 대출 심사 시 국세청과 카드사 데이터 등을 적극 활용해 상환 가능성을 보다 면밀히 평가할 필요가 있고, 한계 자영업자에 대한 연체상황별 채무조정방안을 통해 점진적으로 부채 규모를 줄여나갈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