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방위사업청 원가사무소 폐쇄 안 한다

구미상공회의소의 노력, 방산현장지원센터로 개편

구미상공회의소 5층에 위치한 방위사업청 구미 원가사무소가 '방산현장지원센터'로 이름을 바꿔 존치된다. 구미상공회의소 전경. 매일신문 DB 구미상공회의소 5층에 위치한 방위사업청 구미 원가사무소가 '방산현장지원센터'로 이름을 바꿔 존치된다. 구미상공회의소 전경. 매일신문 DB

 

폐쇄 위기에 놓였던 '방위사업청 구미 원가사무소'가 '방산현장지원센터'로 이름을 바꿔 존치된다.

구미상공회의소(회장 조정문)에 따르면 방위사업청은 지난해 경기도 과천에 있는 본청과 거리가 먼 구미원가사무소를 철수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에 구미상의는 "2004년 개소된 구미원가사무소 폐쇄 시 구미의 방산업체 관련 기업체가 과천까지 출장을 가야 하는 등 기업 경쟁력이 크게 저하되는 것은 물론 현 정부의 지방분권화 정책에도 역행하는 불합리한 처사"라며 존치를 강하게 요청했다.

또 구미원가사무소 존치 건의문을 방위사업청은 물론 지역 국회의원인 자유한국당 백승주·장석춘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 등에게 전달, 협조를 요청했다.

백승주 의원(국방위원회 간사) 등 지역 국회의원들의 긴밀한 협조로 구미원가사무소는 '방산현장지원센터'로 이름을 바꿔 존치하는 것으로 확정됐다.

이 센터는 기존 원가업무뿐만 아니라 절충교역·수출지원 등 업무도 맡게 된다고 구미상의는 설명했다.

구미산단에는 LIG넥스원·한화시스템·한화 등 방산 대기업을 중심으로 방위산업 관련 중소기업이 200여 곳에 달한다.

조정문 구미상의 회장은 "방위사업청은 원가업무를 처리하는 데 기업 불편이 없도록 지원을 다해야 하며, 지역 방산업체와 주기적인 소통을 통해 방위산업 육성 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