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한국 주식 넉 달째 매도세…11월에만 2조8천억원 팔아

미중 무역협상 불확실성과 국내 경제성장률 하향조정 등의 영향

코스피가 16일 약보합세로 마감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1천890억원을 순매도했다.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연합뉴스 코스피가 16일 약보합세로 마감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1천890억원을 순매도했다.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연합뉴스

최근 국내 주식과 채권시장에서 외국인들이 투자한 자금을 회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4개월 연속 외국인이 국내 상장주식을 순매도했고, 상장채권 시장에서도 두 달째 순회수를 지속했다.

금융감독원이 16일 발표한 '2019년 11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에 따르면 11월 외국인은 국내 상장주식 2조8천390억원을 순매도했다. 지난 8월 2조3천430억원을 순매도한 이후 9월(-9천150억원)과 10월(-3천480억원)에 이어 넉 달째 팔자에 나선 것이다.

시장별로는 코스피에서 2조4천800억원, 코스닥에서 3천600억원을 순매도했다. 국가별로는 미국이 가장 많은 2조3천860억원을 팔았고 버진아일랜드(-8천억원), 케이맨제도(-5천600억원), 싱가포르(-3천750억원), 호주(3천110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룩셈부르크는 5천140억원을 사들였고 영국과 아일랜드도 각각 4천620억원, 3천800억원을 순매수했다.

지난달 말 현재 외국인의 국내 상장주식 보유액은 558조4천억원으로 시가총액의 33.1%를 차지했다. 9월(33.6%)과 10월(33.2%)보다 비율이 낮아졌다.

국내 상장채권 시장에서 외국인은 11월에 1조3천870억원을 순매수했다. 하지만 3조1천630억원 규모의 만기상환으로 인해 1조7천760억원 순회수(매도)를 기록해 10월부터 두 달 연속 순회수를 지속했다. 지역별로는 중동에서 2천억원을 순투자했고 아시아와 유럽에서 각각 1조1천억원, 8천억원을 순회수했다.

지난달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에 대한 불확실성이 부각된 가운데 한국은행이 경제성장률을 하향조정하면서 국내 투자가 위축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초 2,160선을 웃돌던 코스피는 마지막 거래일(29일)에 2,087.96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한편 16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10포인트(0.10%) 내린 2,168.15에 거래를 마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1천890억원을 순매도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