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혼여성 5명 중 1명 '경단녀'…육아가 경력단절 원인 1위

30대 기혼여성은 3명 중 1명이 경단녀
작년과 비교해 결혼·출산 사유는 급감

통계청이 26일 경력단절 여성 현황을 발표했다. 사진은 경력단절 및 구직 여성들을 위해 마련된 대구여성행복일자리 박람회 모습. 매일신문 DB 통계청이 26일 경력단절 여성 현황을 발표했다. 사진은 경력단절 및 구직 여성들을 위해 마련된 대구여성행복일자리 박람회 모습. 매일신문 DB

기혼 여성 5명 중 1명은 결혼과 출산, 육아 등으로 직장을 포기한 '경력단절여성'(경단녀)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력단절 여성의 비중은 통계 작성 이래 처음으로 20% 아래로 내려갔다.

 

26일 통계청이 2019년 상반기 지역별 고용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집계해 발표한 '경력단절여성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4월 기준으로 15~54세 기혼 여성 중 결혼, 임신·출산, 육아, 자녀교육, 가족 돌봄 등을 이유로 직장을 그만둔 경단녀는 169만9천명이었다.

전체 기혼 여성(884만4천명)의 19.2% 규모다.

현재 일을 하고 있지 않은 기혼 비취업여성 336만6천명의 절반가량이 과거 직장에 다니다가 경력 단절을 겪은 것이다.

다만 올해 조사에서 경단녀는 1년 전보다 14만8천명(-8.0%) 감소했다.

15~24세 전체 기혼 여성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1.3%포인트 낮아졌다.

이 비중은 올해 처음 20% 아래로 떨어졌다. 4월 기준으로 2014년(22.2%), 2015년(21.7%), 2016년(20.5%), 2017년(20.0%) 등으로 계속 낮아지다가 2018년(20.5%) 반등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가 늘어나면서 작년보다 올해 여성 취업자가 많이 늘었다"며 "경단녀였다가 재취업 상태로 들어온 인원이 작년보다 13만1천명가량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직장을 그만둔 이유로는 육아(38.2%)가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결혼(30.7%), 임신·출산(22.6%), 가족 돌봄(4.4%), 자녀교육(4.1%) 등 순으로 뒤를 이었다.

지난해와 비교해보면 육아로 인한 경단녀는 4.8%(3만명) 증가한 반면 결혼(-17.7%, -11만2천명), 임신·출산(-13.6%, -6만명), 가족 돌봄(-4.7%, -4천명), 자녀교육(-2.7%, -2천명) 등으로 인한 경력 단절은 감소했다.

출산휴가 등이 확대되고 맞벌이를 선호하면서 임신·출산 때문에 직장을 그만두는 이들이 줄어든 반면, 육아는 단기간에 끝나지 않기 때문에 결국 직장을 포기하는 이들이 상대적으로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30대가 80만6천명(47.4%)으로 전체의 절반 가까이 차지했다.

30대 기혼여성(260만1천명)의 31.0%가 경단녀였다. 42.0%는 육아 때문에, 27.6%는 결혼 때문에, 26.9%는 임신·출산 때문에 일을 그만뒀다.

이어 40대 경단녀가 63만4천명(37.3%)으로 다음으로 많았다. 30대와 마찬가지로 경력 단절 사유가 육아(37.6%), 결혼(31.7%), 임신·출산(18.2%) 등의 순이었다.

이어 50대 경단녀는 14만2천명(8.3%), 15~29세 경단녀는 11만8천명(6.9%)이었다. 50대는 결혼(41.9%)을 가장 큰 경력 단절 사유로 꼽았고, 15~29세는 결혼(33.6%)과 육아(33.5%)가 비슷했다.

 

15~54세 기혼여성 중 경단녀의 비율을 지역별로 보면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이 24.8%로 가장 높았고 울산(22.3%), 대구(20.7%)가 뒤를 이었다. 반면 제주가 11.7%로 가장 낮았다.

한편, 기혼 여성 취업자 547만8천명 가운데 40%가량인 221만4천명이 과거에 직장을 그만뒀다가 재취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일을 그만둔 사유는 결혼(32.4%), 임신·출산(30.9%), 가족 돌봄(15.7%), 육아(13.5%), 자녀교육(7.4%) 등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