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전문점 만족도 할리스 1위…"아메리카노 적정가격 3천55원"

소비자원 조사…제품·품질 만족도는 스타벅스가 높아

국내 주요 커피전문점 가운데 할리스커피의 소비자 만족도가 종합적으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이 매출액 상위 6개 커피전문점을 이용해 본 소비자 1천3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다.

25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스타벅스, 엔제리너스, 이디야커피, 커피빈, 투썸플레이스, 할리스커피 중 종합만족도 1위는 할리스커피(3.95점)였다. 스타벅스가 3.93점으로 뒤를 이었고 엔제리너스가 3.86점이었다.

반면 시설, 소비자 대응 같은 품질만족도는 스타벅스가 4.12점으로 가장 높았고 할리스커피 3.99점, 투썸플레이스 3.93점 등의 순이었다. 제품만족도는 스타벅스(3.94점), 투썸플레이스(3.92점), 할리스커피(3.88점) 순이었고, 매장 접근성은 스타벅스가 4.23점으로 가장 높았다.

매장이용 편의성은 할리스커피(3.99점)가, 가격 및 부가혜택은 이디야커피(3.62점)가 가장 좋은 평가를 받았다. 호감도는 할리스커피(3.85점), 엔제리너스(3.83점), 커피빈(3.8점) 등의 순이었다.

주로 가는 커피전문점을 이용하는 이유로는 '지리적 접근성'을 꼽은 사람이 49%로 가장 많았다. 소비자들이 생각하는 아메리카노 1잔의 적정가격은 3천55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2017년도 조사 때 2천886원과 비교해 169원 상승한 것이다. 이번 조사의 신뢰수준은 95%에 표본오차 ±3.30%포인트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