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농협, 농업인행복버스 안강농협에 마지막으로 정차

"경북농협 농업인행복버스 내년에 다시 만나요~"

경북 경주시 안강농협 본점 3층 회의실에서 진료 및 치료 중인 모습. 경북농협 제공 경북 경주시 안강농협 본점 3층 회의실에서 진료 및 치료 중인 모습. 경북농협 제공

경북농협(본부장 도기윤) 농업인행복버스가 22일 경주시 안강농협을 찾아 농업인·어르신을 대상으로 농촌복지 종합서비스를 제공했다.

경북농협과 농림축산식품부, (사)농촌사랑범국민운동본부가 공동 주최, 안강농협이 주관한 이번 농업인행복버스는 지역 원로 농업인 400여 명을 대상으로 대구한의대학교한방병원 전문의 진료, 장수사진 촬영을 무료로 제공했다. 평양예술단 공연도 함께 했다.

농업인행복버스는 농업·농촌 발전을 위해 문화·복지 사각지대인 도서·산간지역을 직접 찾아가 종합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올해 서안동농협을 시작으로 11회 농업인행복버스를 운행했으며 안강농협을 마지막으로 더 나은 복지 혜택 제공을 기약하며 운영을 마감했다.

2019년 농업인행복버스는 경북지역 농업인·어르신들에게 ▷의료지원 2천600여 명 ▷장수사진 촬영 1천100여 명 ▷돋보기 지원 1천500여 명 ▷문화공연 관람 4회 등 혜택을 무료로 제공했다. 내년에는 더 많은 혜택을 갖고 찾아갈 계획이다.

도기윤 본부장은 "올해 경북지역에서 진행된 11차례의 농업인행복버스가 지역민들의 호응 속에서 잘 마무리됐다"며 "내년에도 농촌지역 주민과 농업인에게 더 많은 의료서비스와 문화·복지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노력해 농업인 행복지수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